상단여백
HOME 경제 IT가전
SK텔레콤, 국내 첫 5G 장비업체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 선정...화웨이 제외LG유플러스는 다산네트웍스 장비 일부 채택...5G 시장 장비업체 격전장

SK텔레콤이 차세대 이동통신 5G 장비업체로는 처음으로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를 선정했다. 하지만 중국 화웨이는 제외됐다.

SK텔레콤은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로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를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세계 최고 수준의 5G 품질 구현과 5G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3사를 선정했다"며 "3사가 관련 기술을 선도하고 생태계 활성화에 필요한 역량을 갖췄다고 평가했으며 투자 비용 등 재무적 요소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10월 중 계약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5G 망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SK텔레콤은 "국내에서 가장 먼저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 만큼 계약 등 남은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세계 최고 품질의 5G 상용망 구축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다산네트웍스는 자회사 다산네트웍솔루션즈가 LG유플러스와 5G 서비스를 위한 전송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국내 최초 5G 서비스를 위한 통신장비 공급계약으로, 내년 상반기 서비스 개시를 위한 초도 물량이다.

이번 SK텔레콤의 5G 장비업체 선정을 계기로 우리나라 시장은 국내 업체는 물론 해외 업체의 격전장이 될 전망이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