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아마존·구글 이어 전세계 R&D 지출 3위 랭크
상태바
삼성전자, 아마존·구글 이어 전세계 R&D 지출 3위 랭크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8.23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마존 201억 유로, 알파벳 148억 유로, 삼성전자 131억 유로 각각 투자

삼성전자의 지난해 연구개발(R&D) 투자비용이 전세계 주요 상장사 중 3번째로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 규모는 131억 유로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회계·컨설팅 법인 '언스트앤영'(EY)이 발표한 '세계 최대 R&D 지출기업' 명단에서 삼성전자가 3위를 차지했다. 1위는 미국의 아마존, 2위는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이 각각 차지했다. 

아마존은 201억 유로를 지출하며 전년보다 R&D 지출 규모를 41%나 확대했다. 알파벳은 148억 유로, 삼성전자는 131억 유로, 인텔은 116억 유로로 추산됐다. 

삼성전가 공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지난해 R&D 투자규모는 16조8056억원이다. 올해 상반기에는 8조7844억원을 지출했다. 

1위부터 4위까지를 IT 기업이 휩쓴 가운데, 독일의 자동차 브랜드 폴크스바겐이 116억 유로를 투자하며 5위에 랭크됐다. 

지난해 전세계 상위 500개 상장기업이 R&D에 투자한 금액은 전년보다 6% 증가한 5320억 유로로 나타났다. 65%의 기업은 전년보다 지출을 늘렸다. 

언스트앤영은 기업의 매출 대비 R&D 지출액을 나타내는 'R&D 집중도'의 국가별 순위도 발표했다. 우리나라는 10위에 올랐다. 

1위는 글로벌 제약업체들이 있는 스위스로 조사됐다. 미국, 스웨덴, 독일, 영국 등이 5위권 안에 포진했다.  대만, 일본, 프랑스, 중국이 각각 6~9위를 차지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