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AI & 5G 5G 네트워크
[영상]삼성전자 수원디지털시티에 조성한 ‘5G 시티’ 모습은?5G 관련 스타디움, 커넥티비티 노드, 키오스크 등으로 구성돼

가까운 미래, 수많은 사물들이 5세대(5G) 통신망으로 연결된 도시는 어떤 모습일까.

삼성전자가 최근 공개한 영상에서 가까운 미래 펼쳐질 5G 기반 도시의 단면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삼성전자는 조만간 본격 도래할 5G 시대 도시의 일부분을 미리 엿볼 수 있는 ‘5G 시티(City)’를 구현했다. 경기도 삼성전자 수원디지털시티에 조성한 ‘5G 시티’는 △‘5G 스타디움(Stadium)’ △‘5G 커넥티비티 노드(Connectivity Node)’ △‘5G 키오스크(Kiosk)’로 구성돼 있다.

‘5G 스타디움’은 5G 시대 스포츠경기장 일부를 구성한 공간이다. 5G 핵심기술 중 하나인 대량 다중 입출력(Massive MIMO) 안테나를 활용해 수십 명이 동시에 스마트폰으로 고화질 스트리밍 영상을 끊김 없이 볼 수 있는 환경을 구현했다. 야구장에서 여럿이 리플레이 영상을 볼 때 뚝뚝 끊기곤 하는 경험은 머지 않아 옛말이 될 것이다. 이 솔루션은 스포츠경기장 외에 사람들이 대규모로 몰리는 콘서트홀, 컨퍼런스 행사장 등에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기대된다.

‘5G 커넥티비티 노드’는 5G 시대에 대두할 ‘스마트시티(smart city)’의 한 단면이다. 삼성전자는 폐쇄회로TV(CCTV), 디지털 사이니지, 각종 센서 등 기기들을 5G를 비롯한 각종 통신기술(와이파이, 블루투스, 지그비)로 연결해 교통 이상상황, 온·습도 등을 통합 관제할 수 있는 환경을 구현했다. 고화질 CCTV 8대와 보안업체 에스원의 영상분석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자동차 속도, 무단횡단 상황 등을 실시간 감지할 수 있으며, 태블릿으로 외부 현장에서 관제현황을 살펴볼 수도 있다. 추후 AI 기술이 더해지면 더욱 지능적이고 안전한 도시관제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5G 키오스크’는 초고속 다운로드 속도를 구현하는 5G 시대의 새로운 ‘핫스폿(Hot spot)’이다. 5G 시험용 버스가 이 구간을 지날 때면 현재 기준 1~3Gbps의 빠른 다운로드 속도를 보인다. 또 500MB 대용량 파일을 5~6초 만에 내려받을 수 있다. 5G 시대 최상의 장비로 ‘5G 키오스크’ 존을 구현해 고화질 영상∙ 지도 다운로드, 자율주행차의 대용량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 신개념 서비스를 모색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수원디지털시티 안에 있는 ‘네트워크 라운지’에서 글로벌 5G 상용화에 중추 역할을 할 3.5GHz, 28GHz 통신장비와 5G 서비스 활용 사례도 전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