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유럽서 SUV 전기차 시대 연다
상태바
현대車, 유럽서 SUV 전기차 시대 연다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8.02.28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나 일렉트릭' 유럽서 최초 공개...64Wh 배터리 장착 시 1회 충전에 470km 주행

현대차가 27일(화, 현지시각) 유럽에서 코나 일렉트릭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 유럽법인은 온라인 생중계 방식으로 코나 일렉트릭 발표 행사를 가졌으며 관련 내용은 현대차 유럽법인 PR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어 현대차는 다음달 초 스위스 제네바모터쇼에서 코나 일렉트릭을 일반 고객들에게 공개해 실제 차량을 직접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코나 일렉트릭은 64kWh와 39.2kWh 두 가지 버전의 배터리와 최대 출력 150kW(약 204마력)의 전용 모터를 탑재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힌 것이 특징이다.

64kWh 배터리를 장착할 경우 1회 충전 시 최대 470km 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유럽(WLTP) 기준 당사 자체 측정 수치임. 39.2kWh 배터리는 최대 300km 예상됨, 국내 기준으로는 64kWh 배터리가 390km, 39.2kWh 배터리가 240km로 예상됨)

충전 시간의 경우 급속충전(80%) 시 54분, 완속충전(100%) 시 9시간 40분(64kWh 배터리), 6시간 10분(39.2kWh 배터리) 정도가 소요된다.

코나 일렉트릭은 차로 유지보조(LFA, Lane Following Assist),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top&Go 포함),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운전자 주의경고(DAW, Driver Attention Warning) 등 다양한 첨단사양이 적용돼 보다 편안하고 안전한 주행환경을 제공된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또한 기존 모델의 디자인을 이어받아 미래지향적이고 강인한 느낌을 갖췄으며 코나 일렉트릭 전용 외장 컬러와 센터 콘솔로 차별화된 디자인을 확보했다는 평가다.

이 밖에도 코나 일렉트릭은 전장 4,180mm, 전폭 1,800mm, 전고 1,570mm(루프랙 포함), 축거 2,600mm로 동급 최고 수준의 넓은 공간 활용성을 자랑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나 일렉트릭은 전기차와 SUV의 장점을 섞어 놓은 자동차로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 큰 파란을 이끌 것”이라며 “현대차는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으며 앞으로도 끊임없이 나아가 고객들의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에서 코나 일렉트릭의 예약판매를 개시했으며 상반기에 본격 출시할 예정이다.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