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재계/ceo
LG화학, 1兆 규모 회사채 발행...역대 최대 규모기관투자가 대상 수요예측 결과 2조1600억원 자금 몰려...시설투자와 회사채 만기상환 등에 사용

LG화학이 사상 최대 규모인 1조원의 회사채를 발행한다. 발행산 회사채는 성장 사업에 대한 시설 투자와 기존 생명과학 발행 회사채 만기 상환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12일 LG화학은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5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총 2조16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고 공시했다. 이에 회사채 발행계획은 당초의 5000억원에서 1조원으로 증액키로 했다. 이는 지난 2012년 국내 수요예측제가 도입된 후 역대 되채 규모다. 

수요예측제란 회사채 발행 조건을 결정하기 위해 발행사와 주관사가 투자자를 상대로 희망금리를 제시한 후 수요를 파악하는 제도다.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LG화학 제공>

LG화학은 "이번 회사채 발행으로 금융비용 절감 및 유동성 선 확보가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금리는 개별 민평금리 대비 0.01∼0.07%포인트 낮은 수준으로 확정됐고, 확정금리는 2월 19일 최종 결정된다.

정호영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사장)는 “회사채의 성공적인 발행은 지난해 사상 최대 경영 실적을 달성하는 등 탄탄한 실적 흐름을 이어 왔고, 미래 성장성 측면에서도 투자자들의 긍정적인 평가가 있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LG화학은 회사채 1조 원 중 7700억 원을 국내외 주요 생산시설 확장에, 나머지 300억 원을 기존 생명과학 발행 회사채의 만기 상환에 사용할 계획이다. 시설투자의 경우 대산 폴리카보네이트(PC) 생산시설 확장에 2600억 원, 여수 아크릴산 생산시설 확장에 2000억 원, 대산 폴리올레핀엘라스토머(POE) 생산시설 확장에 1200억 원, 나프타 분해설비(NCC) 에틸렌 생산시설 확장에 1000억 원 등을 사용할 계획이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성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