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초연결 지능형 네트워크 추진"...4차산업위 제 3차회의
상태바
"정부, 초연결 지능형 네트워크 추진"...4차산업위 제 3차회의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7.12.28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초연결 지능형 네트워크 구축, 스마트 공항 종합계획 등 안건 심의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12월 28일 10시 광화문KT 12층 회의실에서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3차 회의를 개최하고, 초연결 지능형 네트워크 구축전략 등 안건을 논의했다.

주요 안건은 ① 4차 산업혁명 대비 초연결 지능형 네트워크 구축전략(과기정통부), ② 2020 新 산업·생활 주파수 공급계획(과기정통부), ③ 드론 산업 기반 구축방안(관계부처 합동), ④ 스마트공항 종합계획(국토부), ⑤ 창의·융합형 인재성장 지원을 위한 발명교육 확산방안(특허청), ⑥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지정·운영계획(교육부, 비공개) 등이다.

이번 회의는 지난 11월 30일 위원회 제2차 회의시 21개 부처 합동으로 마련․발표한 ‘혁신성장을 위한 사람 중심의 4차 산업혁명 대응계획’의 중점 추진과제별 세부전략을 구체화하여 심의하는 첫 자리다.

4차 산업혁명 대비 핵심 인프라 조성 차원에서 5G, IoT 등 ① 초연결 지능형 네트워크 구축방안과 ② 2020 新 산업·생활 주파수 공급계획을 논의하고,산업·사회분야 지능화 혁신 프로젝트로서 ③ 드론 산업 기반 구축 방안과 ④ 스마트공항 종합계획을 미래사회 변화에 대응한 창의·융합 인재 양성을 위한 정책과제로 ⑤ 발명교육 확산방안 등이 함께 논의됐다.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은 “위원회 출범(10.11) 이후 매월 회의를 개최, 민관이 협력하여 ‘사람 중심의 4차 산업혁명 추진’ 기본방향을 정립했고,오늘 제3차 회의는 기본 정책방향에 포함된 부처별·분야별 정책과제들을 세부전략으로 구체화하여 위원회를 통한 민간의견수렴·공론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하였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회의를 시작으로 ‘18년도에는 4차 산업혁명의 구체화된 정책들을 통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변화가 나타날 수 있도록  4차위가 민관 협력채널로 기능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