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2분기 영업이익 325억원...전년比 흑자전환
상태바
LG이노텍, 2분기 영업이익 325억원...전년比 흑자전환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7.26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분기 대비 51.3% 감소...통상적 비수기 영향 받았지만 중화권 판매 늘어
세계 최대 조명 행사인 독일 조명 및 건축 박람회에서 LED조명 핵심 부품을 대거 전시 중인 LG이노텍의 전시부스 <사진제공=LG이노텍 홈페이지>

LG이노텍이 2017년 2분기 영업이익 325억원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668억원 대비 51.3% 감소, 전년 동기 340억원 적자 대비 흑자전환 했다. 

매출은 1조339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6% 증가, 전분기 대비 18.6% 감소했다. 스마트폰용 카메라모듈의 선방과 기판소재 및 LED의 수익성 제고에 따른 결과가 양호한 실적의 바탕이 된 것으로 분석된다. 

회사 관계자는 “전략 고객의 카메라모듈 수요가 감소하는 통상적인 비수기였지만 기술·품질의 경쟁 우위 바탕으로 안정적인 공급 물량을 확보했다”며 “이와 함께 중화권 판매가 늘어나 지난해보다 개선된 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LG이노텍은 3분기에 카메라모듈, 전장부품, 기판소재 등 주력 사업 분야에서 전략 고객들의 신제품 출시가 이어지는 만큼 체계적인 양산 대응으로 실적 개선세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광학솔루션사업은 중화권 판매 확대와 LG전자 G6향 카메라모듈 양산으로 전년 동기 대비 56% 증가한 6,349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해서는 전략 고객의 부품 수요 둔화로 매출이 31% 감소했으나 안정적인 듀얼 카메라모듈 공급과 신제품 개발 대응으로 고객 내 일등 벤더 지위를 공고히 했다.
 
전장부품사업은 전년 동기와 같은 2,71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는 주요 차량부품 고객의 중국·북미 시장 판매 부진과 전자부품 수요 감소로 매출이 12% 감소했다. 상반기 차량부품 신규 수주액은 1조8,000억 원, 수주 잔고는 8조7,000억 원을 기록하며 중장기 성장 기반을 강화했다.
 
기판소재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1% 감소했지만 스마트폰용 메인 기판(HDI, High Density Interconnection) 실적 개선 및 2Metal COF 등 신제품 판매 확대로 전분기 대비 3% 증가한 2,713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 아울러 지속적인 원가 경쟁력 강화로 손익 개선을 이뤘다.
 
LED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5% 감소했으나 조명용 및 UV LED 등 신제품 출시로 전분기 보다 6% 증가한 1,768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 회사는 고출력 조명용, 차량용, UV LED 등 고부가 시장을 집중 공략하며 손익 개선세를 이어갔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