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日KDDI, 정보통신 스타트업과 함께 '상생·협력 모델' 발굴 나서
상태바
LGU+· 日KDDI, 정보통신 스타트업과 함께 '상생·협력 모델' 발굴 나서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7.23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회 스타트업 파트너링 데모데이' 개최
LG유플러스는 서울 용산사옥에서 스타트업 9개사 대표 및 LG유플러스 사업부서 임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스타트업 파트너링 데모데이’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은 행사 참가자들이 파이팅을 외치며 협력을 다짐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기술의 융복합과 기업들의 상생, 협력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과 일본의 통신사인 LG유플러스와 KDDI 등과 유망 ICT 스타트업들이 상생협력 모델 발굴에 나섰다. 
 
LG유플러스는 서울 용산사옥에서 스타트업 9개사 대표 및 LG유플러스 사업부서 임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스타트업 파트너링 데모데이’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LG유플러스, 일본 KDDI, 글로벌 브레인(Global Brain),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스타트업 얼라이언스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상생협력 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4월 말 서류 접수를 시작으로 서류 심사(6/14), 본선 심사(7/4~7/5)를 거쳐 LG유플러스(9개사)와 KDDI(7개사)가 각각 데모데이 진출 스타트업으로 최종 선정됐다. ICT기업답게 성장성이 무궁무진한 모바일 관련 스타트업들의 참여가 주류를 이뤘다.
 
업계1위 모바일 잠금화면 광고 플랫폼 회사 '버즈빌', 실시간 메신저 기반 협업툴 ‘잔디’ 서비스 회사 '토스랩', 영어학습에 게임과 머신러닝을 접목한 에듀테크 서비스 기업 '캐치잇플레이', 실시간 위치 인식, 스마트센싱 기술 기반 안전, 보안 및 업무 효율화 지원 솔루션 회사 '피플앤드테크놀러지' 등이 LG유플러스가 선정한 대표적인 참여 스타트업이다.
 
우선 9곳의 스타트업은 이번 국내 데모데이에서 국내 벤처캐피털 및 LG유플러스 제휴추진 등 사업부서 임직원 100여명을 대상으로 자사 서비스 강점을 발표했으며, 향후 사업협력 방안과 후속 투자논의도 진행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이번에 선정된 스타트업과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사업협력을 논의하는 한편, 앞으로도 스타트업의 제휴를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김대현 토스랩 대표는 “스타트업들의 서비스를 소개하고 사업협력을 논의할 수 있는 기회가 앞으로도 더욱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용환 LG유플러스 제휴추진담당 상무는 “ICT 스타트업과의 사업 협력 및 지원 사업을 더욱 확장해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생태계의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일본 KDDI사도 24일 도쿄 본사에서 같은 방식으로 7곳의 스타트업과 데모데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