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모빌리티 Tech 자율주행차
골드만 삭스 '자율주행車시대 1차 타깃은 화물차, 일자리 대폭 줄어들 것’자율주행 자동차 상용화되면 매달 2만5000개, 매년 30만개의 운전업 사라질 예정
자율주행 트럭 회사 오토(Otto) <사진=위키>

 

자율주행 자동차가 상용화될 경우 가장먼저 화물차운송업 일자리가 대폭 줄어들 것이라는 보고서가 나왔다.

미국의 대표적인 투자은행 겸 증권회사인 골드만삭스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자율주행차 도입으로 미국의 운전 직업이 매달 2만5000개 또는 매년 30만개 가량 사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특히 트럭 운전수가 가장 많은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2014년 미국 전역에는 약 400만명이 운전업에 종사했으며 그중 310만명은 트럭 운전수였다.

골드만삭스는 2025년에서 2030년까지 단계별 자율주행 또는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 판매율이 자동차 전체 판매율의 20%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미국 부호 2위의 워렌 버핏 버크셔헤서웨어 회장 또한 비슷한 발언을 했다. 그는 자율주행 트럭이 도입된다면 자사가 소유한 벌링턴노던(Burlington Northern) 철도회사가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발언했다.

그는 지난 6일에 있었던 연례 주주총회에서 "자율주행 기술이 트럭으로까지 번진다면 우리 회사에 피해를 줄 것"이라고 밝혔다. 당시 더스트리트는 보도를 통해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된다면 버핏의 철도회사 뿐만 아니라, 그가 소유한 보험회사 '게이코'까지 영향이 번질 것이라고 했다. 자율주행차는 사람이 운전하지 않기 때문에 자동차 보험을 마련하려는 인구가 줄어들 것이라는 해석이다.

리서치회사 BCG는 2035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1200만대의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율주행차 기술을 개발 중인 전기차 회사 테슬라는 2019년까지 자율주행 트럭을 선보이겠다고 발표했다.

 

양의정 기자  eyang@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