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전기車 충전기 '천하통일' 노린다...국내업체 영향은?
상태바
일본, 전기車 충전기 '천하통일' 노린다...국내업체 영향은?
  • 조원영 기자
  • 승인 2017.05.11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을 차데모 진영으로 끌어들이기위해 안간 힘...태국 인도도 도입 추진

일본이 자국 충전기술을 전세계 전기차 표준규격으로 하는 방안을 발빠르게 진행하고 있어 국내업체의 대응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코트라, 외신 등에 따르면 일본의 전기차 통일 규격인 '차데모(CHadeMo)'협회는 최근 전기차(EV)용 신형 충전기를 시연하는 자리에 중국 관계자들을 초청해 관심을 모았다.

중국의 ‘GB/T’규격은 차데모와 비슷해 중국 관계자들은 차데모협회와 ‘CHAdeMO’협회와 호환성 논의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차데모 신제품 성능은 기존의 3배 급속충전 가능

일본이 오픈 플랫폼 방식의 충전기술 '차데모'를 무기로 세계 표준을 추진하고 있어 주목된다.

새로 선보인 충전기는 최대출력이 150kW로 현재의 3배로 급속충전도 가능하며 기존 30분 걸리던 시간을 1/3로 단축해 10분에 충전이 가능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선보여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차데모는 日 도쿄전력이 개발한 급속충전기 규격으로 일본의 충전기 통일 규격으로 활용되는데, 차데모 협회는 도요타, 닛산, 도쿄전력 등 전기차 관련 회사가 합작으로 설립한 기관이다.

현재 세계 EV충전규격은 일본의 ‘차데모’, 유럽의 ‘콤보(COMBO)’, 미국의 ‘테슬라’, 중국의 ‘GB/T’등 4파전 양상으로 진행되고 있는 데 사실상 차데모가 경쟁자없는 1강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2월 말 기준 세계 충전기수는 약 1만4000대로 추정된다. 유럽에서도 약 4000대 설치돼있는데 유럽의 충전소에는 한 대의 충전기에 차데모와 콤보 두 규격을 모두 사용할 수 있게 2개의 케이블을 설치하고 있다.

차데모 규격이 중국 진출에 성공하면 유럽 자동차 업체는 콤보 규격만 사용하는 EV의 개발·생산이 어려워져 중국 시장 점유율에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일본, 오픈 플랫폼 무기로 중국시장 확보후 국제표준 진행 야심 

일본은 대기오염이 심각한 중국이 자국에 EV를 확산할 것을 노려 일본은 ‘오픈플랫폼 전략’을 들고 중국시장 확보 후 국제 표준화를 이루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세우고 있다.
 
코트라는 "‘오픈플랫폼 전략’은 지적재산권을 타국에 개방하지만 규격의 핵심인 통신방법이나, 안전성만은 검정제도로 지키면서 커넥터(자동차에 연결하는 것)의 형상 등은 지역의 개별사양을 허용한다는 것"이라며 "일본이 최첨단 기술을 보유했음에도 자신들만의 표준을 고집해서 국제적으로 고립된다는 ‘갈라파고스 현상’을 탈피하고 전기차 충전에 있어서만은 기필코 국제 표준화를 이루겠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오픈플랫폼 전략'으로 태국은 이미 차데모 규격을 채택한 상태이며 인도에서도 국가 규격으로 채택하기 위해 현지 사양을 논의 중이다.

코트라는 "EV 경쟁에서 뒤쳐진 것으로 평가되는 우리나라는 국제 표준화에 따른 불이익은 없는지 꼼꼼하게 점검하는 한편, 향후 일본과 중국의 협력 방향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조원영 기자  jwycp@hanmail.net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