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지주, 신동빈 회장 포함 전 임직원... '주 1회 재택근무' 시행
상태바
롯데지주, 신동빈 회장 포함 전 임직원... '주 1회 재택근무' 시행
  • 양현석 기자
  • 승인 2020.05.22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빈, 포스트 코로나 시대 맞춘 일하는 방식 변화 촉구
롯데지주 전 임직원이 25일부터 주 1회 재택근무에 들어간다. 사진은 롯데지주 사옥인 롯데월드타워.[사진=양현석 기자]
롯데지주 전 임직원이 25일부터 주 1회 재택근무에 들어간다. 사진은 롯데지주 사옥인 롯데월드타워.[사진=양현석 기자]

 

신동빈 롯데 회장을 포함한 롯데지주 전 임직원이 25일부터 주 1회씩 재택근무에 돌입한다.

롯데지주는 다음주부터 전 임직원 대상 주 1회 재택근무를 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우리 사회에 폭넓게 확산된 재택근무 등 근무 환경의 변화를 일시적인 것이 아닌 장기적인 트렌드로 인식하고, 이 안에서 직원들의 일하는 방식 변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라고 롯데 측은 설명했다.

신동빈 회장은 귀국 후 처음 가진 지난 19일 임원회의에서 직원들의 일하는 방식 변화를 촉구한 바 있으며, 본인 스스로도 다음주부터 주 1회 재택근무를 시행하면서 재택근무시에는 해외사업장과의 화상회의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