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민통선 내 멧돼지 폐사체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첫 검출
상태바
파주 민통선 내 멧돼지 폐사체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첫 검출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10.17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17일 경기 파주 장단면 거곡리 민통선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멧돼지 폐사체는 16일 오전 11시께 민통선 내에서 농민이 발견해 파주에 신고했다. 파주시는 현장을 확인해 과학원으로 신고한 뒤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사체를 매몰하고 시료를 이송했다.

파주시에는 올해 1월부터 총 12개체의 폐사체 신고가 들어 왔다. 민통선 내에서 신고된 4개체 가운데는 이번에 신고된 폐사체에서 바이러스가 처음으로 검출됐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철원과 연천지역 외에서 검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감염지역에 전기울타리 등 차단시설을 조속히 설치하고 군과 지자체에는 장단면으로 들어가는 2개의 교량과 연천으로 연결되는 도로에 대한 소독·방역조치를 강화하도록 요청했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