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한전 적자 심각한데 재고관리도 엉망… 자체 감사 결과 98명 징계
상태바
[국감] 한전 적자 심각한데 재고관리도 엉망… 자체 감사 결과 98명 징계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10.11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삼화 의원 “방만경영 막으려면 재고관리 개선방안 마련해야”
한전의 배전기자재 연도별 구입금액. [자료=김삼화 의원실]
한전의 배전기자재 연도별 구입금액. [자료=김삼화 의원실]

한전이 경영악화가 심각한 상황인데도 재고관리 상태는 엉망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삼화 의원(바른미래당)이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재고관리 실태 자체 감사 결과자료를 보면 전력량계 재고가 225만대에 달하는 등 수천억원의 예산낭비가 자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98명이 징계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전은 연간 1조 원 넘는 배전기자재를 구매하고 있다. 하지만 고효율주상변압기, 특정 타입의 전자식전력량계 등 일부품목의 경우 재고가 충분한데도 1000억원 넘게 또 입찰을 진행했다.

전기사용량을 검침하는 전력량계는 재고량이 225만대에 달한다. 금액으로는 938억원에 달한다. 변압기도 1만9000개(282억원), 개폐기도 3000여개(208억원)의 재고가 있었다.

전력량계 재고가 쌓인 이유를 보면 황당하다. 인수인계 과정에 전임자가 발주 전 사업소로부터 필요한 수량을 조사하라고 했는데, 후임자가 이를 준수하지 않은 채 임의로 물량을 결정해 19만대 이상을 추가로 발주했다. 김 의원은 그렇게 해서 쌓인 재고가 225만개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문제는 재고 상당수의 검정기한(유통기한)이 지났다는 점이다. 2021년부터 보안이 적용된 새로운 계량기가 적용될 방침이라 상당부분 폐기해야 한다.

한전의 공사용 자재는 전국 13개 자재센터와 전국 사업소, 일부 자재는 공사업체 창고에 나눠 보관되고 있다. 그렇다 보니 관리가 제대로 되고 있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김 의원은 “재고관리 실패는 한전의 적자뿐만 아니라 협력회사들에게도 큰 피해를 주고 있다”며 “자재운영제도와 시스템 개선을 통해 재고관리를 철저히 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