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스마트폰 무서운 성장, 그래서 더 치명적인 미국 제재...삼성전자 ‘안도’
상태바
화웨이 스마트폰 무서운 성장, 그래서 더 치명적인 미국 제재...삼성전자 ‘안도’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5.29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트너 '2019년 1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 동향' 발표

화웨이가 올해 1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이 크게 증가하며 삼성전자를 맹추격했다.

삼성전자는 미ㆍ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직격탄을 맞아 주춤한 화웨이의 최근 동향에 일단은 안심할 수 있게 됐다.

29일 시장조사업체 가트너가 발표한 '2019년 1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 동향'에 따르면, 화웨이는 1분기 5843만6200대를 판매하며 점유율 2위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44.5% 성장한 수치다. 지난해 1분기 화웨이는 4043만대를 판매했다. 점유율도 10.5%에서 15.7%로 대폭 확대됐다.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이 주춤한 가운데 화웨이만 이 같은 도약에 성공했다. 1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은 3억7300만대로 전년동기 대비 2.7% 줄었다.

화웨이가 올해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부진에도 불구하고 성장을 유지하며 삼성전자를 맹추격했다. 그러나 화웨이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의 중심에 있어 한동안 위기 상황을 겪을 전망이다. <출처=바이두>

화웨이는 세계 전 지역에서 스마트폰 판매량이 증가했다. 유럽과 중화권 스마트폰 판매량은 각각 69%, 33% 증가했다. 화웨이는 중화권에서 29.5%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며 우위를 점했다.

삼성전자는 1위를 지켰지만, 판매량을 줄어들며 화웨이와의 격차가 더욱 좁혀졌다. 판매량은 7162만대로 전년동기 대비 8.8% 감소했다. 점유율도 20.5%에서 19.2%로 줄었다.

안슐 굽타 가트너 책임연구원은 "'갤럭시S10'이 좋은 반응을 얻었지만 제품이 1분기 말부터 출하돼 판매량 일부만 집계됐다"며 "삼성이 A 시리즈와 J 시리즈를 재정비하고 새로운 M 시리즈를 선보이는 등 중저가 스마트폰 제품군을 강화했지만, 중국 제조사들의 공격적 경쟁 탓에 큰 영향력을 발휘하지는 못했다"고 분석했다.

불과 1년 전만 하더라도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격차는 두 배가량 차이가 났다. 하지만 지금은 3.5%P로 격차가 좁혀졌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분기 7856만4800대를 판매해 점유율 20.5%를 기록했고, 화웨이는 4042만6700대로 점유율 10.5%를 차지했다.

그러나 화웨이의 맹추격은 이제 한풀 꺾일 전망이다. 미ㆍ중 무역갈등의 영향으로 한동안 위기 상황을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로서는 화웨이의 맹추격에 대한 부담감을 덜어놓을 수 있게 됐다.

화웨이는 현재 주요 협력사들과의 거래가 끊기며 사면초가에 빠졌다. 구글, 인텔, 퀄컴, 자이링스, 브로드컴 등 미국의 주요 IT 기업이 화웨이와 결별을 선언했다. 화웨이 스마트폰은 미국의 IT기업에 대한 의존도가 크다.

또한, 영국과 일본, 대만의 주요 이동통신사들과 반도체 기업들도 ‘화웨이 제재’ 동참하고 있다. 세계 이통사들은 화웨이의 신규 스마트폰 출시를 잇따라 미루는 상황이다.

특히 구글과의 결별은 화웨이에게 가장 뼈아픈 대목이다. 구글은 유예기간인 90일 이후부터 화웨이 측에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부가 서비스를 중단한다. 화웨이 단말의 매력이 확 줄어들어 고객의 대거 이탈이 예상된다.

파나소닉, 도시바, TSMC, 인피니온 등은 화웨이와의 거래를 지속한다.

안슐 굽타 가트너 책임연구원은 "구글이 화웨이 스마트폰에 구급 앱과 서비스 제공을 중단한다면, 화웨이 해외 스마트폰 사업에 큰 차질이 생길 것"이라며 "이는 고객들의 우려를 야기할 뿐만 아니라 단기간에 화웨이의 성장을 저해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애플은 1분기에 점유율 11.9%로 3위에 올랐다. 판매량은 4457만대로 전년동기 대비 17.6% 줄었다. 점유율 4위는 오포(7.9%)가 차지했다. 비보는 2737만대 스마트폰을 판매하며 2720만대의 판매량을 기록한 샤오미를 누르고 5위(7.3%)로 도약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