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화웨이, 스마트폰·반도체 등 국제표준 단체서 배제...미국 탈피 중국 연합군 탄생?
상태바
[미·중 무역전쟁] 화웨이, 스마트폰·반도체 등 국제표준 단체서 배제...미국 탈피 중국 연합군 탄생?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5.27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IT 표준 발전에 관여 못 해 불이익…화웨이 "참여권리 제한해선 안 돼" 반발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중국 화웨이가 미국의 거래제한 조치 이후 글로벌 기술 표준을 세우는 여러 단체와의 관계가 끊겨 더 큰 타격을 받게 됐다. 

27일 닛케이아시안리뷰에 따르면 무선 기술의 표준을 정하는 와이파이 연맹(Wi-Fi Alliance)은 화웨이의 참여를 "잠정 제한"했다고 보도했다.

와이파이 연맹의 회원은 애플, 퀄컴, 브로드컴, 인텔 등 글로벌 IT업체들이 참여 중이다.

또 반도체 기술 기준을 세우는 국제기관 JEDEC는 화웨이가 미국 정부의 제재가 풀릴 때까지 회원 자격을 정지하기로 자진해서 결정했다고 밝혔다. 

JEDEC에는 퀄컴, 삼성, SK하이닉스, TSMC, 도시바 메모리, HP, 시스코 등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화웨이는 스마트폰과 디지털카메라 등에 쓰이는 SD 메모리카드의 업계 표준을 결정하는 SD협회에서도 배제당했다. SD협회는 미국 상무부의 명령에 따른 것. 

화웨이 런정페이 창업자

닛케이는 "화웨이가 여전히 이들 기술을 이용할 수는 있지만 향후 표준 발전에는 관여할 수는 없어 큰 손실을 보는 것"이라고 전했다.

국제 표준 설립 단체는 각 기업이 기술 발전을 자사에 유리한 쪽으로 기술 표준 경쟁을 하는 곳이다.

따라서 화웨이가 국제 단체에서 배제되면서 해외 사업 확대에 불리한 상황에 몰릴 수 있다. 

화웨이 대변인은 "화웨이는 세계의 모든 협력사, 협회와의 관계를 중시하며 이들이 처한 어려운 상황을 이해한다"면서 "상황이 해결되기를 희망하며 좋은 해결방안을 찾고 있다"고 닛케이는 보도했다.

조나 청 J&J인베스트먼트 투자책임자는 "중국 IT 기술기업들이 미국이 주도하는 기술 연합 대신 독자 표준을 세우거나 유럽연합, 일본이 이끄는 단체에 가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화웨이는 "표준과 산업 조직은 공개·개방의 원칙을 지켜야지 회원의 참여 권리를 제한해선 안 된다"며 "더욱이 어떤 국가의 정치행위 때문에 세계 산업계의 공개 표준 협력이 방해받아서도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 주도 국제표준 단체에서 벗어나 중국이 주도하는 국제 단체가 나올 것인지 주목된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