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기획] "오너 잘못했다고, 기업의 사회공헌활동까지 '평가절하'돼선 안돼"
상태바
[창간기획] "오너 잘못했다고, 기업의 사회공헌활동까지 '평가절하'돼선 안돼"
  • 양도웅 기자
  • 승인 2019.05.16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SRi 한지희 선임연구원 인터뷰
KOSRi의 한지희 선임연구원은 기업의 오너리스크와 CSR을 구별해 판단(평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업의 '오너리스크'와 'CSR'을 분리해 판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KOSRi의 한지희 선임연구원은 16일 오후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기업의 오너가 잘못했다고 그 기업이 지금까지 해온 사회공헌 활동마저 '평가절하' 당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의 사회 책임은 경제적 책임, 법적 책임, 윤리적 책임, 그리고 자선적 책임으로 나뉜다"며 "법적, 윤리적 책임을 물을 때 적절한 잣대를 자선적 책임에 대한 평가 잣대로 삼아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그간 우리 사회가 한 기업 오너의 불법과 부도덕함이 드러났을 때, 그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까지 '오너와 기업의 이미지 제고만을 위한 행동'이었다고 비난한 걸 곱씹어보면, 주목할 만한 지적이다. 

그러면서 한 연구원은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가수 승리와 승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예로 들었다. 

한 연구원은 "가수 승리가 논란을 일으키면서 YG엔터가 10년간 진행한 사회공헌활동도 평가절하되는데, 이 둘을 섞어서 판단하는 건 적절치 않다"면서도 "다만 오너나 기업의 주요 인물이 불법과 부도덕한 행위를 일삼으면, 기업에 대한 신뢰도는 낮아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YG엔터는 2009년부터 공익 캠페인 WITH를 통해 사회공헌 활동을 하다, 2013년 2월 청소년에게 꿈과 희망을 주겠다는 목표로 무주YG재단을 설립해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한 연구원은 녹색경제신문이 최근 보도한 '기업의 강원 산불 피해 복구 지원' 기사를 언급하며 "기업은 재난 복구 지원 시 단기적 대응과 장기적 대응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개 긴급구호 물품 등을 재난 발생 즉시 보내준 뒤 6개월 안에 지원 사업을 종료한다"며 "6개월 이후에 지역사회에 또 다른 문제가 다양하게 발생하는데, 우리 기업들이 이 점도 신경을 썼으면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한 연구원은 최근 눈에 띄는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 사례로 '사노피 파스퇴르'의 노숙인 독감예방접종을 꼽았다. 

프랑스에 본사를 둔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사노피'는 현재 9년 넘게 전 세계 노숙인 및 주거 취약 계층에 독감예방접종을 무료로 실시하고 있다. 

사노피는 지금까지 약 3만8100명에게 독감백신을 접종했다. 

국내서도 사노피의 독감예방접종 활동은 활발하다. 서울시 조사 결과, 서울시 노숙인의 89%가량이 사노피에 의해 독감백신을 접종받았다. 

노숙인 669명 중 83%가 사노피의 독감예방접종 프로그램으로 지역사회에 대한 신뢰가 높아졌다고 응답했고, 72%가 한국 사회 노숙인 문제 해결에 기여했다고 답했다.

한지희 연구원은 "놀라운 건, 내부적으로 담당자들이 이 프로그램이 얼마나 임팩트가 있는지 스터디를 한다는 점"이라며 "사회공헌 활동의 임팩트 스터디까지 내부적으로 하는 회사는 흔치 않다"고 말했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