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바이오헬스산업, '제2의 반도체' 기간산업으로 육성"...2022년 10조 달러 시장
상태바
홍남기 부총리 "바이오헬스산업, '제2의 반도체' 기간산업으로 육성"...2022년 10조 달러 시장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5.15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허리 '30∼40대 취업자수 감소', 60대 이상 단기 공공일자리 증가...고용의 질 최악 상황

정부가 바이오헬스산업을 제2의 반도체와 같은 국가 기간산업으로 육성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바이오헬스산업은 우리가 보유한 정보통신기술(ICT)과 우수한 의료 인력, 병원 등 강점을 살린다면 제2의 반도체와 같은 기간산업으로 육성할 수 있는 분야"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경제활력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연구개발(R&D), 규제 혁파 지원 등에 역점을 둔 종합적 혁신방안을 마련해 조속히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헬스산업은 앞으로 연평균 5.4%로 빠르게 성장해 2022년까지 세계시장 규모가 10조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유망산업이라는 게 홍 부총리의 설명이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예고됐던 버스노조의 파업과 관련, "대부분 지역에서 노사 협상과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의가 잘 이뤄졌다"며 "오늘 시민의 발인 버스가 멈춰지지 않은 것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발표된 고용 동향과 관련해서는 "취업자 수가 4월 17만1천명 증가해 3개월 연속해서 목표인 15만명을 상회하는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면서도 "핵심계층인 30∼40대 취업자 수는 감소해 민간투자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서비스업 취업자는 늘어나는 반면 제조업은 감소하는 흐름이 지속됐다"며 "경기 하방리스크 등 고용여건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여전히 상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4월 고용 동향을 보면 취업자는 1년 전보다 17만1천명 늘어 증가 폭은 석 달 만에 20만명 아래로 떨어졌다.

우리나라 경제 허리인 30~40대 취업자수가 감소하고 60대 이상 단기 공공일자리가 늘어 고용의 질은 더 악화됐다.

홍 부총리는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대책을 두고 "생활SOC 예산사업 특성상 지난 1분기 집행이 다소 지연됐으나 이제는 집행이 본격화되도록 해야 한다"며 "지자체는 추경편성을 신속히 마치도록 하되 추경 전이라도 국비 우선교부·집행제도 및 성립전 예산사용 제도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두고 "2023년까지 해양레저관광객 연 1천만명 달성, 해양레저관광분야 신규일자리 3천개 창출을 목표로 한다"고 강조했다.

세부적으로 전국 7대 권역별로 구분해 해양레저관광 거점을 조성해 관광 명소를 개발하는 방안, 테마 섬·해안누리길 개발 등 체류형 관광 확대가 포함된다고 밝혔다.

또 거점형 마리나 6곳 조성, 비즈센터 건립, 크루즈 부두·터미널 등 인프라 확대를 통한 산업경쟁력 강화 방안도 소개했다.

이어 올해 안으로 캠퍼스 혁신파크 2∼3곳을 선도사업으로 추진하고 2020년부터 확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추가경정예산안에는 미세먼지, 민생경제, 지역경제 대책 등이 있다"며 "하루라도 빨리 집행돼야 할 사안인 만큼 5월 임시국회에서 추경안이 심의되기를 요청한다"고 재차 요청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