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재계/ceo
박삼구 전 회장, 아시아나항공 매각 '3년내 경영개선 조건부'...금호아시아나그룹, 5000억 요청산업은행에 자구안 제출, 박삼구 일가 금호고속 지분 추가담보 제공...산은·금융당국 "검토"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유동성 위기에 빠진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가능성을 처음 공식 언급했다.

앞으로 3년의 경영 정상화 기간을 갖는다는 조건부이다.

하지만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박삼구 전 회장의 애정이 각별하다는 점에서 사실상 금융당국과 주채권은행인 KB산업은행의 압박에 백기투항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금호아시나아그룹은 박삼구 전 회장 일가가 보유한 금호고속 지분 전량을 산업은행에 담보로 추가 제공키로 했다. 

산업은행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지난 9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자구계획안을 제출했다고 10일 밝혔다.

산업은행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제출한 안을 검토하기 위해 채권단 동의절차를 거친 후 재무구조개선약정(MOU)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유동성 위기를 맞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 매각까지 포함한 자구안을 내놨다.

자구안 내용 중 핵심은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안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경영 정상화를 위해 산업은행과 MOU를 체결하고 앞으로 3년간 이행 여부를 평가받을 계획이다.

만약 목표에 미달하는 경우 산업은행이 주도하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박삼구 전 회장의 부인과 딸이 가진 금호고속 보유지분 4.8%(13만3900주)를 추가로 담보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금호타이어 담보 지분이 해지될 경우 박삼구 전 회장과 아들인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의 보유지분(42.7%)도 담보로 제공하겠다고 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그룹 차원에서 아시아나항공 매각 가능성을 거론한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박삼구 전 회장이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애착을 감안할 때 최대치까지 내놨다는 평가도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앞으로 박삼구 전 회장의 경영 복귀는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등 보유자산을 포함한 자산을 매각해 채권단의 지원 자금을 상환하겠다고도 약속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동시에 유동성 문제 해소를 위해 5000억원 규모의 자금 지원을 산업은행에 요청했다.

금융당국과 산업은행 측은 “아시아나항공은 금융기관 차입보다 시장성 차입이 워낙 많다”며 “채권단 회의와 함께 시장의 평가를 수렴한 후 MOU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