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때문에 울고, LPG차 덕분에 웃은' 르노삼성차 3월... 작년보다 판매 49% 줄고, 전월보다 LPG차 46.9% 늘어
상태바
'노조 때문에 울고, LPG차 덕분에 웃은' 르노삼성차 3월... 작년보다 판매 49% 줄고, 전월보다 LPG차 46.9% 늘어
  • 양도웅 기자
  • 승인 2019.04.0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자동차의 3월 판매 실적은 지난 2월보다는 늘고,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크게 줄었다. 반면, LPG차량의 일반 판매가 시작되면서 LPG 차량 판매 호조로 재미를 봤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3월 내수 6540대, 수출 7256대로 총 1만3797대를 판매해, 내수와 수출 모두 전월보다 32.8%, 6.8% 증가했으나 전년 동기와 비교해서는 내수 16.2%, 수출 62.3% 감소하며 전체적으로 49% 줄어든 실적을 거뒀다고 1일 밝혔다.  

르노삼성차 3월 내수 전체 판매 대수는 전년 대비 감소했으나, 르노삼성차 대표 모델로 자리한 QM6가 2871대 판매되며 전년 같은 기간보다 실적이 27.4% 증가했다. 

경차 수준의 가격 경쟁력을 갖춘 스테디셀러 모델 SM3도 438대로 전년 동기 대비 10% 이상 판매가 늘었다.

지난 달 26일 LPG 모델 일반 판매 시행으로 르노삼성차 LPG 모델들의 판매가 전월 대비 46.9% 증가한 것은 최근 친환경 트렌드와 맞물려 향후 내수 판매 개선을 위한 긍정적인 신호로 여겨진다. 

‘도넛 탱크’ 기술 탑재로 기존 LPG 차량의 단점인 트렁크 공간 부족 문제를 해결한 SM6 LPG와 SM7 LPG는 일반 판매 기간이 영업일 기준 4일 밖에 되지 않았음에도 3월에 각각 530대와 295대로 지난달보다 46.4% 및 41.1% 판매가 증가했다.

'LPG차 일반판매 허용'으로 르노삼성차의 LPG 모델들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출처=르노삼성자동차>

르노 마스터는 그동안의 대기물량 적체가 일부 해소되며 196대가 출고됐다. 

세미 보닛 타입 구조로 뛰어난 안전성을 자랑하는 르노 마스터는 지난해 10월 출시된 이후 합리적인 가격과 유지·관리의 경제성, 편리한 A/S 등으로 국내 상용 밴 시장을 개척해 왔다. 

여기에 13인승과 15인승의 마스터 버스가 오는 6월 출시를 앞두고 있어 국내 상용차 시장에 또 한 번 변화의 바람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르노삼성의 3월 수출 실적은 하락세를 기록했다. 

북미 수출용 닛산 로그는 북미 시장 수요 감소와 부산공장 파업에 따른 생산 손실로 전년 동기 대비 58% 감소한 5779대가 선적됐다. 

QM6(수출명 콜레오스) 또한 파업 여파 및 이란 수출 제한 등의 요인으로 지난 해 동월보다 72.9% 감소한 1477대가 수출됐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