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항공/물류
박삼구 금호그룹 회장 퇴진... 그룹 "아시아나항공 경영 정상화 위해 전사 차원 노력할 것", 산은에 협조 요청도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그룹 경영에서 물러난다. 

최근 발생한 아시아나항공의 회계 문제에 따른 금융시장 혼란에 책임을 지기로 한 것. 

박 회장은 또, 퇴진 결정 이전인 27일 저녁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을 만나 아시아나항공의 조기 신뢰 회복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28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박삼구 회장의 퇴진을 알리며 박 회장과 이동걸 회장의 만남은 퇴진 결정 이전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어 박 회장은 그룹 회장직과 아시아나항공, 금호산업 등 2개 계열사의 대표이사직과 등기이사직을 내려놓는다고 전했다.

박 회장은 아시아나항공이 2018년 감사보고서로 금융시장을 혼란케 한 데 대한 그룹 수장으로서 책임을 지고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박 회장은 그룹 회장에서 물러나기 전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을 만나 아시아나항공의 조기 경영 정상화를 위한 진정성 담긴 요구를 했다고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전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그룹은 물론 대주주들도 어떤 희생을 감수하더라도 아시아나항공의 조기 경영 정상화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분간 이원태 부회장을 중심으로 그룹 비상 경영위원회 체제를 운영해 그룹의 경영공백이 없도록 할 예정"이라며 "빠른 시일 내 명망 있는 외부 인사를 그룹 회장으로 영입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