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성바이오로직스 수사, 이재용 승계 연관성 전제 아니다"..."원칙과 절차 대로"
상태바
검찰 "삼성바이오로직스 수사, 이재용 승계 연관성 전제 아니다"..."원칙과 절차 대로"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3.21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 수사와 관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승계 과정 연관성에 대한 수사로 확대되는 것 아니냐는 일부 주장에 대해 "분식회계 혐의가 다른 사안과 연결된 것을 전제로 수사하는 것은 아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검찰 관계자는 20일 "국정농단 특검 수사와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혐의가 어떤 연관이 있는지는 해석의 문제"라며 "이에 구애받고 수사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정확하게 어떤 일이 실제로 있었고, 그 의도가 무엇이었는지 객관적으로 규명하는 일이 필요하다"며 "통상 사건에서 진행되는 원칙과 절차를 지켜서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2016년 삼성바이오의 유가증권시장 상장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해 한국거래소를 압수수색했다. 

법조계 일각에서는 이번 수사가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과정의 부정 의혹으로 확대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그간 한국거래소는 삼성바이오 상장 추진 전 상장규정을 대폭 완화한 것을 두고 삼성 측을 배려한 특혜가 아니냐는 의혹을 받아왔다. 

박영수 특검도 이 부회장을 뇌물 혐의로 재판에 넘기면서 ‘삼성바이오 상장 성공, 투자 유치 및 환경규제 관련 지원 추진’을 부정한 청탁 대상 중 하나라고 판단했다.

이 부회장의 1심 법원은 개별 현안들에 대한 명시적·묵시적 청탁은 없었지만, ‘승계 작업이라는 포괄적 현안에 대한 묵시적 청탁’이 있었다고 봤다. 

2심 재판부는 경영권 승계라는 포괄적 현안과 이에 관한 부정한 청탁이 없었다고 보고 220억원대 뇌물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이 부회장 사건은 현재 대법원 판단을 앞두고 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