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자동차
신형 쏘나타, 사전예약 5일간 1만대 넘어... "7세대보다 '20대' '개인' 고객 많다"

7세대보다 잘생긴 현대자동차의 8세대 쏘나타의 인기가 만만찮다. 

현대자동차는 11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을 접수한 결과 닷새 만인 15일까지 10203대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하루에 약 2000대씩 계약된 것으로 지난해 기존 쏘나타 한 달 평균 판매 대수 5487대보다 거의 두 배나 많은 실적을 불과 5일 만에 달성한 것.

특히 전 세계적인 SUV 열풍으로 인해 지난 5년간(2014~2018년) 국산 중형세단의 산업 수요가 무려 19.8%나 감소하는 어려운 상황에서 달성한 것이어서 더욱 큰 의미를 가진다. 

이 기간 국산 중형세단 산업 수요는 2014년 20만6753대에서 2018년 16만5905대로 준 반면, 국산 중형 SUV 산업 수요는 2014년 12만5190대에서 2018년 20만8587대로 크게 늘었다.

신형 쏘나타 전측면, 후측면 모습. <제공=현대자동차>

또한,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을 면밀히 살펴보면 단순 수치상의 대수 그 이상의 큰 변화가 보인다.

신형 쏘나타는 기존 모델인 7세대 쏘나타(프로젝트명 LF) 대비 개인고객 비중과 20대 젊은 세대 비중이 높아졌다.

5일간 접수된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 중 개인고객 비중은 무려 48.9%로 5년 전 같은 기간 동안 접수된 7세대 쏘나타(LF)의 개인고객 비중 38%보다 무려 10.9%나 높아졌다.

또한 개인고객 중에서 20대 비중은 14%로 집계돼 7세대 쏘나타(LF) 5.3% 대비 8.7%가 높아졌다.

신형 쏘나타 빌트인 캠, 전자식 변속 버튼, 스마트폰 무선 충전 모습. <제공=현대자동차>

법인보다 젊은 개인고객 비중이 높아진 것에 대해 현대차 관계자는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 키와 개인화 프로필, 빌트인 캠 등 스마트폰과의 연동성을 대폭 강화한 하이테크 신기술과 함께 고급 스포츠카를 연상시키는 감각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이 개성 강한 젊은 고객의 마음을 사로 잡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완전히 새로운 상품성을 갖추고도 기존 모델 대비 가격을 합리적으로 책정해 어려운 시장상황에서도 고객들의 빠른 반응을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신형 쏘나타 디지털 키. <제공=현대자동차>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