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20만원 보상금' 포함 '새 협상안' 걷어찬 르노삼성 노조...'기본급 인상+경영권 참여'까지 요구
상태바
'1720만원 보상금' 포함 '새 협상안' 걷어찬 르노삼성 노조...'기본급 인상+경영권 참여'까지 요구
  • 양도웅 기자
  • 승인 2019.03.09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번째 노사 임단협 결렬...8일 늦은 밤까지 타협점 못찾아 '글로벌 경쟁력 포기 상황'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임단협 타결을 위한 20번째 만남에서도 타협점을 찾지 못한 채 결렬됐다.

노조가 '기본급 인상'을 넘어 '인사 경영권'까지 요구해 8일 진행한 임단협 협상이 결렬됐다고 9일 르노삼성 측이 전했다. 

인력 전환 배치때마다 노조와 기존 '협의'를 넘어선 '합의'를 해야 할 경우, 사실상 노조의 파업 명분은 하나 더 늘어나는 것으로 보인다.

9일 오전 르노삼성자동차가 미래 수출 물량 배정을 위한 타결 기한이었던 8일까지 2018년 임금및단체협약 협상이 노사 간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결렬됐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차는 8일 늦은 밤까지 진행됐던 20차 본교섭에서 총 1720만원(실적 인센티브 1020만원+원샷보너스 700만원)의 보상금을 지급하는 내용의 2차 수정 제시안을 노조에 추가 제안했다. 

또한, 인력 충원과 근골격계 질환 예방을 위한 설비 투자, 중식 시간 연장 등의 근무 강도 개선안과 함께 배치 전환 프로세스 개선안도 제시안에 포함됐다.

하지만 노조 집행부는 추가 인원 200명 투입, 생산 라인 속도 하향 조절, 전환 배치 등에 대한 '인사 경영권의 합의 전환 요청' 등을 협상 막판에 의제로 제시하며 사측의 수용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전환 배치와 인원 투입 등 현재 협의로 돼 있는 인사 경영권을 노조 합의로 전환 요구하는 것은 부산공장이 리바이벌 플랜 후 지금까지 개선해 온 우수한 글로벌 경쟁력을 스스로 포기하는 것이다. 

르노삼성 노사가 8일 20번째 임단협 협상에서도 타협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가 기존 '기본급 인상'을 넘어 '인사 경영권 참여'까지 요구해 협상이 결렬됐다고 9일 르노삼성 사측이 밝혔다. <제공=르노삼성자동차>

이는 향후 수출 물량 확보 경쟁에서의 경쟁력 저하 및 궁극적으로 부산공장의 고용 안정성까지 위협하게 만드는 사항이라고 회사는 판단하고 있다. 

지난해 6월부터 9개월 동안 20차례 교섭을 열며 진행해 왔던 르노삼성차 2018년 입단협이 결국 노사간 합의점을 찾지 못 함에 따라 부산공장의 지속가능성은 큰 위협 상황에 놓일 것으로 보인다. 

향후 일정 또한 현재 논의 된 사항은 없는 상태다.

당초 르노삼성차는 올 9월 생산 종료 예정인 닛산 로그 이후의 후속 수출 물량 배정을 최우선 목표로 삼고 기본급 10만667원 인상을 요구하는 노조 집행부에 협조를 구해왔다. 

부산공장의 생산비용이 이미 르노 그룹 내 전세계 공장 중 최고 수준에 도달해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현재 부산공장은 연간 10만대 수준의 내수 생산 물량만으로는 2교대 운영이 어려운 현실이다. 

한편, 르노삼성 노조는 이번 임단협 협상 중 부산공장에서 총 160시간 부분 파업을 벌였으며 (2018년 10월4일부터 2019년 2월28일까지 42차례), 이로 인한 손실 금액은 총 1780억원이다. 

르노삼성차 협력업체들 또한 본격적인 파업이 시작된 지난해 12월 이후 예상치 못 한 휴업과 단축근무가 지속되면서 인력 이탈과 함께 약 1100억 원에 달하는 손실을 입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