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5G 장비 연동 검증 규격' 마련...장비제조사간 호환성 높여
상태바
SK텔레콤, '5G 장비 연동 검증 규격' 마련...장비제조사간 호환성 높여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8.09.19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은 AT&T 차이나모바일 오렌지 등 글로벌 이동통신사와 함께 5G 장비간 연동을 수월케 하는 '5G 장비 연동 검증 규격'을 마련했다고 19일 밝혔다.

SK텔레콤은 AT&T 차이나모바일 오렌지 등 글로벌 통신사와 함께 5G 장비간 연동을 수월케 하는 '5G 장비 연동 검증 규격'을 마련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5G상용망 구축 과정.

'5G장비 연동 검증 규격'에는 각기 다른 장비제조사가 개발한 5G 기지국 · 교환기 · 단말기간 상호 연동성을 시험하고 개선점을 빠르게 찾아내기 위한 분석 방법 등이 담겨 있다.

이 규격을 활용하면 네트워크 설계 단계에서 5G장비간 연동성을 다양하게 시험하며 최상의 연동 방식을 찾아낼 수 있으며 A사 기지국 B사 교환기 C사 단말기 등 복수의 장비제조사 제품으로 5G망을 구성해도 안정적이고 높은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단말 제조사 입장에서는 통신장비 연동을 위해 시험해야 할 요소가 줄어 5G 단말기를 빠르고 다양하게 출시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차세대 인프라 방향을 논의하는 NGMN(Next Generation Mobile Networks)의 상호연동 프로젝트 의장사로 지난 1년간 회원사들과 함께 효과적인 검증 방안을 연구해왔다. 올해 4분기부터 이 규격을 바탕으로 상용 장비 연동 시험에 나설 예정이다.

국제 표준 반영도 추진한다. '5G장비 연동 검증 규격'은 3GPP가 지난해 12월 정한 5G-LTE 복합 표준(NSA, nonstand alone)에 기반한다. SK텔레콤 등은 연동 시험을 통해 도출된 개선 방안을 표준에 반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협력 통신사들과 함께 내년까지 5G 단독표준(SA, stand alone)에 기반한 '5G 장비 연동 검증 규격'도 개발할 계획이다.

박종관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5G장비를 연동할 수 있는 검증 규격을 완성해 5G 상용망 구축, 단말기 출시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며 “다양한 장비사와 이동통신사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규격 개방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보미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