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라이프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한반도 넘어 유라시아 구심점 될 것"아모레퍼시픽 창립 73주년 기념식 개최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대표이사 회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이 글로벌 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되새겼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5일 용산 아모레퍼시픽 본사 2층 ‘아모레 홀’에서 창립 73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기념식은 국내외 임직원, 아모레 카운셀러, 협력업체 관계자 등 4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창립 기념식은 아름다움으로 세상을 변화시킨다는 꿈을 향해 함께 노력해온 내외부 구성원이 서로를 격려하는 감사와 축하의 자리로 마련됐다.

카운셀러 및 협력업체, 장기 근속자와 모범사원에 대한 시상식과 더불어, 클래식과 재즈를 넘나드는 축하 공연이 이어지는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됐다.

창립 행사에서 서경배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아모레퍼시픽 본사가 위치한 용산은 한반도를 넘어 새롭게 열리는 유라시아 시대의 구심점이 될 것”이라며, “지금까지 걸어온 길보다 더 먼 길을 바라보며 세 번째 용산 시대를 힘차게 개척하자”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서 회장은 30개국 글로벌 시장 개척 및 혁신 상품의 개발, 고객 경험의 혁신, 디지털 활용에 매진할 것을 당부했다. 그리고 이를 위해서는 개방, 정직, 혁신, 친밀, 도전이라는 다섯 가지 ‘우리의 가치’를 기반으로 한 ‘고몰입 조직’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구성원 모두의 성장을 추구하는 ‘재미있고 의미있는 일터로서의 더 좋은 회사’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한편 1945년 9월 5일 창립한 아모레퍼시픽은 아시아 미(美)의 정수를 세계에 전파하겠다는 기업 소명, ‘아시안 뷰티 크리에이터(Asian Beauty Creator)의 실현을 위해 정진해왔다. 

국내 최초 화장품 연구소 설립, 국내 최초의 화장품 해외 수출, 국내 최초 한방 화장품 출시 등을 통해 지난 73년간 국내를 넘어 아시아를 대표하는 뷰티 기업으로 성장해왔다. 

1990년대 초부터 글로벌 브랜드 전략을 추구하며 2000년대 이후 글로벌 시장 확장 및 성장을 본격화하고 있다. 책임 있는 기업 시민으로서 소임을 다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 또한 지속해서 확장해왔다고 아모레퍼시픽 측은 설명했다. 

최근 용산 신본사 건축을 완료하며 세 번째 용산 시대를 연 아모레퍼시픽은 "‘아시안 뷰티 크리에이터’로서의 원대한 여정을 이어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효정 기자  market@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