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국제유가 상승에 실적 기대감↑
상태바
SK이노베이션, 국제유가 상승에 실적 기대감↑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7.04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유가가 70달러 까지 상승하며 석유개발사업 업체들의 실적에도 관심이 쏠린다. 

증권가에서도 SK이노베이션 석유개발사업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고 있다. 최근에는 2014년 이후 연간 영업이익 2000억원 돌파가 가능하다는 전망도 나온다. 

SK이노베이션은 올해 상반기에만 향후 약 5300억원을 미국 셰일 사업에 출자할 계획이라고 공시하는 등 석유개발사업 확장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국제유가 상승세에 SK이노베이션 석유개발사업 실적 기대감 상승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은 올해 SK이노베이션 석유개발사업 영업이익이 2천억원을 거뜬히 넘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석유개발사업은 2014년에 연간 영업이익 약 4,295억원을 기록한 이후, 지난 3년간 2천억원에 못 미치는 실적을 기록해왔다.

케이프투자증권 전유진 애널리스트는 “SK이노베이션 석유개발사업이 해외 석유광구 생산량 증가와 국제유가 상승에 따라 뚜렷한 이익 성장을 보일 전망”이라며, “SK이노베이션은 지난 3월 미국 셰일업체 롱펠로우社를 인수했으며, 향후 미국 석유 및 가스 생산량을 추가적으로 늘릴 여지도 존재한다”고 말했다. 전유진 애널리스트는 SK이노베이션 석유개발사업의 2018년 연간 영업이익을 약 2,796억원으로 전망했으며, SK이노베이션의 목표 주가를 28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유안타증권 황규원 애널리스트는 “국제유가 상승으로 2분기 석유개발사업 영업이익은 직전 분기 대비 약 145억원 상승한 593억원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SK이노베이션 석유개발사업의 2018년 연간 영업이익을 최근 4개년 래 가장 높은 수준인 약 2,376억원으로 전망했다.

SK이노베이션의 미국 오클라호마 광구 <SK이노베이션 제공>

최근의 국제유가 흐름도 SK이노베이션 석유개발사업이 올해 실적 도약을 이뤄내리란 긍정적 신호를 보내오고 있다. 국제유가는 지난 5월부터 평균 70불 중반대를 형성하고 있다. 지난 해 말 50불 박스권에 머물던 국제유가가 올해 들어 매 분기 평균 10불씩 상승해온 것이다.

석유개발사업 실적은 국제유가에 정비례한다. SK이노베이션 석유개발사업은 국제유가가 배럴 당 100달러 박스권을 형성하던 2012년~2014년에 연간 5천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바 있다. 하지만 2015년부터 국제유가가 50불 박스권에 머무르며 영업이익 1천억원대로 급전직하했다.

미국이 이란의 원유 수출 봉쇄를 추진하면서 국제유가 상승세는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의 원자재 투자 회사인 어게인캐피털의 존 킬더프는 “이란산 원유가 실제로 봉쇄된다면 WTI 기준 국제유가는 배럴당 85∼100달러, 최고 105달러까지 치솟을 가능성이 꽤 있다”고 내다봤다. 씨티그룹 에너지 애널리스트인 에릭 리도 "시장 참가자들은 의도된, 또는 의도되지 않은 공급 부족 때문에 가격이 폭등할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 석유개발사업 호황 누릴 준비 완료

SK이노베이션은 올해 상반기에만 두 건의 석유개발사업 성과를 발표하는 등, 업계 호황을 누릴 준비를 마쳤다.

우선, SK이노베이션은 지난 6월 미국 셰일업체 롱펠로우(Longfellow)社의 지분 전량 인수를 완료했다. 지난 2014년에 오클라호마 소재 그랜트/가필드 카운티(Grant/Garfield County) 생산광구 지분 75%와 텍사스 소재 크레인 카운티(Crane County) 생산광구 지분 50%를 획득한 데에 이은 것이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에 인수 완료한 롱펠로우社의 자산과 기존 그랜트/가필드 카운티, 크레인 카운티 생산광구에 대한 운영권을 모두 갖고 있다. 생산광구 운영권을 갖고 있는 사업자는 국제유가 동향에 따라 그곳에서 생산되는 원유량을 결정할 수 있다. 국제유가가 올라 마진을 남기기에 좋은 시점이 도래하면 자유롭게 생산량을 늘릴 수 있다. 특히, 국제유가가 70불 대에 머무르는 요즘은 셰일광구에서 마진을 남기기 위한 최적기다. 에너지 컨설팅 업체 라이스타드 에너지(Rystad Energy)社의 발표 자료에 따르면, 미국의 셰일 원유 생산 원가는 약 36.2달러 수준이기 때문이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월에는 중국 남중국해에 위치한 PRMB 17/03 광구에서 독자 기술을 갖고 일 평균 3,750배럴 원유를 생산하는 데에 성공했다. SK이노베이션은 탄성파 탐사 단계, 시추 위치 선정 단계, 시추 단계 등, 원유를 탐사하는 데에 필요한 전 단계를 자체 기술력으로 해냈다. 이는 1983년 국내 민간기업 최초로 해외 자원개발 사업에 뛰어든 이래 36년간 축적해온 기술 노하우가 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미국과 중국 외에도 SK이노베이션은 페루, 베트남 등 각지에서 생산광구를 운영 중에 있다. SK이노베이션 석유개발사업 생산량 및 수익성에서 최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페루에는 원유 생산광구 3곳, LNG 생산공장 1곳이 있다. 베트남에서는 기존 유전 4곳에 대한 생산량 증대 작업과 함께 신규로 확보한 ‘Su Tu Trang’ 광구 유전개발이 진행 중이다.

현재 SK이노베이션은 미국, 페루, 베트남 등 9개국 13개 광구에서 5억3,000만배럴(BOE)의 원유매장량을 보유하고, 일 5만5,000배럴(BOE)의 원유를 생산하고 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