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부산은행..지역경기 악화 1분기 부실채권 비율 1.47%에 달해PF대출 3개월 영업정지, 채용비리 검찰수사에 국세청 세무조사까지 엄습
<부산은행>

부산은행이 지역경기 둔화 영향으로 건전성이 크게 악화되 1분기 부실채권 비율이 1.47%로 일반은행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지난 8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1분기 말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현황’에 따르면 올 1분기 말 기준 부산은행의 부실채권비율(고정이하 여신비율)은 1.47%로 전 분기 대비 0.06%포인트 개선됐다.

그럼에도 지방은행은 물론 시중은행, 인터넷은행을 포함한 일반은행 가운데 가장 높다. 경남은행의 부실채권 비율도 전분기 0.89%에서 1분기 1.03%로 0.14%포인트나 증가했다.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비율이 1.18%로 전 분기 대비 0.01%포인트 개선된 것과 달리, 부울경을 중심으로 조선 등 기반산업이 무너지면서 지역경기가 악화된 탓이다.

올해 성동조선해양, STX조선해양 등 조선업계 구조조정이 진행중이며 울산 동구, 거제, 통영, 고성, 창원 진해 등은 지난달 말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됐다. 1분기 기업여신 부실채권은 19조3000억 원으로 전체 부실채권의 대부분(91.5%)을 차지했다. 

부산은행은 고강도 세무조사도 받고 있다. 부산지방국세청은 지난 4월 26일부터 BNK금융지주의 성세환 전회장 재임당시 엘시티 비리 등 각종 의혹을 받고 있어 심도있는 조사를 진행중이다.   

업계는 지난 2015년 BNK금융지주의 주가조작과 관련해 부산은행이 BNK금융의 유상증자를 돕기 위해 실적을 부풀리거나 세금을 줄이기 위해 고의로 수익을 적게냈는지 등에 대한 광범위한 조사를 벌이는 동시에 성세환 전 회장이 부산은행장을 겸직한 2015년 3월부터 2017년 9월까지 임기중 이뤄진 회계처리와 2017년 9월 빈대인 부산은행장이 취임한 이후의 세무회계기준에 대해서도 집중 점검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그리고, 부산은행 엘시티 특혜대출에 대한 당국의 제제와 관련해 2013년부터 매출채권이 급격히 증가하는 과정에서 세금탈루의 여지는 없었는지 심층 조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부산은행은 해운대 엘시티 개발사업 관련 특혜대출 관련제재로 5월 28일부터 8월 27일까지 3개월간 부동산 PF 대출 신규취급 업무(약정포함) 관련 영업을 할 수 없는 상태다. 

시행사인 엘시티PFV의 관계회사를 지원하기 위해 허위로 여신심사서류를 작성하고 신설법인에 우회 대출을 취급하는 등 고의로 은행 관련 법규를 위반해 제재를 받았기 때문이다. 향후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영업정지로 수익성 악화와 주가하락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부산은행의 경우 부산 지역의 실정을 잘 알고 있고, 지역 건설사와의 영업 연계가 잘 돼있어 지역 PF 영업을 활발히 해왔다. 올 1분기에도 PF 대출 증가와 수수료 증가로 추후 PF대출 취급을 확대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3개월 영업정지 조치로 계획에 차질을 빚게 됐다.

아울러, 부산은행은 엘시티 대출건으로 인한 PF 영업중단 외에도 부산은행 시세조종 혐의로 성세환 전 회장이 1심에서 징역1년6개월을 받은데 이어 채용비리로 성세환 전 BNK금융지주 회장, 전 수석부행장, 업무지원본부장, 인사부장 등이 줄줄이 기소되는 등 수난을 겪고 있는 상태다.  2015년 신입행원 채용과정에서 최종합격자 76명 중 전 국회의원 딸 등 13명의 점수를 조작해 부당채용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향후 시장금리 상승 등 불확실성 증폭에 따라 부실채권이 증가할 수 있어 부산은행의 자산건전성에 대해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리스크관리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황동현 기자  financial@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