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라이프
쿠팡, 지난해 영업적자 6388억, 적자 심화..."증자로 유동성 문제없다"

이커머스기업 쿠팡이 지난해 영업손실 6388억원을 기록했다.

16일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쿠팡은 지난해 매출액 2조6846억원, 영업손실액은 6388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지난 2015년에 5470억원, 2016년에도 5652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매출은 2016년 1조9159억 원보다 7686억 원 늘어났으며 비율로는 40% 이상 증가했다. 쿠팡은 2017년 4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60% 이상 성장하는 등 성장이 가속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쿠팡측은 "지금은 과감한 투자를 통해 매출을 키워나가는 단계이기 때문에 영업손실은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서 "연초 미국 본사의 쿠팡 증자 등을 통해 현금 보유액이 8130억원에 달하는 등 유동성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쿠팡의 기말 현금 및 단기금융상품 잔액은 약 3030억 원이었다. 이후 쿠팡은 2018년 미국 법인이 보유한 기존 투자금 가운데 약 5100억 원을 증자 형태로 한국 법인 자본 확충에 사용했다. 이에 따라 기말 기준 보유 현금 및 단기금융상품 잔액은 약 8130억 원 규모로 늘어났다.

쿠팡 사옥.


쿠팡은 지난해에도 과감한 투자를 지속하며 물류 인프라를 확장했고 상품 셀렉션도 압도적으로 늘렸다. 쿠팡의 2017년 말 재고자산은 2884억 원 규모, 재고회전율은 연 12회에 이른다.
 
김범석 쿠팡 대표는 “쿠팡의 고객들은 수백만가지의 상품 중 원하는 상품을 매일 자정까지 주문하면 99.7% 하루 이내에 바로 받아보게 된다”며 “앞으로도 고객을 위해 좋은 품질의 상품 셀렉션을 끊임없이 확대할 것이며, 빠르고 편한 로켓배송과 결합해 스트레스 없는 최고의 고객 경험을 제공할 것 ”이라고 말했다.

이종화 기자  alex@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