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쏘카, '쏘카 말레이시아' 출범...글로벌 카셰어링 시장 진출 박차
상태바
SK㈜·쏘카, '쏘카 말레이시아' 출범...글로벌 카셰어링 시장 진출 박차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1.25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레이시아에 240여대 차량과 100여개의 쏘카 존 보유 등 현지 최대 규모

SK㈜가 쏘카와 말레이시아 합작법인을 설립하며 글로벌 카셰어링 시장 공략에 나선다. 

SK㈜는 지난 23일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양사 합작법인 '쏘카 말레이시아' 출범식을 갖고 차량공유 서비스를 본격 시작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출범식에는 낸시 슈크리 말레이시아 총리실 장관, 유현석 주말레이시아 대사, 레온풍 쏘카말레이시아 대표, SK㈜ 장동현 사장, 쏘카 조정열   대표 등이 참석해 한국형 카셰어링의 첫 글로벌 진출을 기념했다.

‘쏘카 말레이시아’는 말레이시아에 240여 대 차량과 100여 개의 쏘카 존을 보유하는 등 현지 최대규모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시작한다. 레온풍 쏘카 말레이시아 대표는 “말레이시아는 서울처럼 도심 인구밀도가 높아 차량공유 수요가 많은데다 아직 선도 업체가   없어 첫 해외 진출지로 적합하다”고 말했다.

‘쏘카 말레이시아’ 23일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합작법인 출범식을 갖고 차량공유 서비스를 본격 시작했다. 쏘카 말레이시아 법인은 한국형 공유경제의 글로벌 진출 사례로, 카셰어링 영역에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참석자 (좌측부터) 유현석 주말레이시아 대사, 장동현 SK㈜ CEO, 낸시슈크리(Nancy Shukri) 총리실 장관, 조정열 쏘카 CEO, 레온 풍(Leon Foong) 쏘카 말레이시아 대표) <SK(주) 제공>

2012년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 쏘카는 현재 전국 3200여 개의 쏘카존에서 8200여 대의 쏘카 차량을 제공하고 있다. 2015년 SK㈜의 지분투자 이후 SK그룹이 보유한 ICT와 차량 관련 서비스들과의 시너지를 통해 올해 회원 수 340만 명을 돌파하는 등 국내 1위 입지를 다지고 있다.

SK㈜ 관계자는 “카셰어링은 환경오염 등 차량소유로 발생하는 많은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대표적인 ‘착한’ 투자이며 글로벌 ‘공유트렌드’에도 부합하는 유망 투자영역”이라며 “카셰어링 영역에서 새로운 글로벌 협력모델을 만들어 가며 사회적 가치 창출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