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전기차 배터리시장, 원통형・파우치형 점유율 상승
상태바
세계전기차 배터리시장, 원통형・파우치형 점유율 상승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8.01.10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1월까지 출하된 세계전기차(EV,PHEV)의 배터리 유형별 점유율에서 원통형과 파우치형이 전년대비 상승했다.

반면,각형은크게 하락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SNE리서치 조사에 따르면 원통형 배터리는 2017년1~11월14.6GWh 출하 규모로 점유율이 전년 동기32.7%에서 34.7%로 상승하면서 각형과의 격차를 좁혔다.

지역별로 유럽권과 중국에서원통형 배터리 출하량이 증가하고,업체별로는 모든 차량에 원통형 배터리를 탑재한 테슬라 및중국계 둥펑, JMC, Zhongtong등의 전기차 판매가 호조를 보인 것이 주 요인이다.

파우치형 배터리도 같은 기간출하 규모가 10.2GWh를 기록하면서 점유율이 24.1%로 급등했다.

이는 국가별로 중국과미국,유럽권,한국등에서 파우치형 배터리 출하량이 급증하고,업체별로는 쉐보레와BAIC,르노, Zotye Zhidou 등의 파우치형 배터리 탑재 모델 판매가 증가한 데에 따른 것이다.

반면에 각형 배터리는 같은 기간 출하 규모가 17.3GWh로 점유율이 9.5%p나 떨어지면서 원통형과의 격차도 크게 줄었다.업체별로 BYD, BAIC, Zhongtong등 중국 완성차 업계를 중심으로 각형 배터리 출하량이 감소한 데에 기인한다.

이에 따라 2017년 연간 전기차용 배터리 유형별 점유율은 규모별로는 2016년과 동일하게 각형,원통형,파우치형 순이지만,각 유형간 격차는 크게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