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공헌
넥슨·G9, 손가락 합지증 환아 지원 위한 기부금 2천만원 사회복지법인 네트워크에 전달

넥슨(대표 박지원)과 G9(대표 변광윤)가 8일 트리오브세이비어 ‘작은 행복’ 캠페인 수익금 전액 2천만원을 사회복지법인 네트워크에 전달했다.

2천만원의 기부금은 손가락 합지증 및 두개골 유합증을 앓고 있는 다문화가정 1세 소아를 위한 수술비 및 생계비 지원금으로 사용된다.


이번 캠페인은 10월 G9 쇼핑몰에서 5000원 상당의 ‘트리오브세이비어 지구의 행복상자’ 아이템을 100원에 구매하면 수량 1개당 3000원의 기부금이 적립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으며, 상품 판매 하루만에 조기 품절됐다.

사회복지법인 네트워크는 트리오브세이비어 유저 및 G9 쇼핑몰 구매자들의 관심과 사랑을 통해 이루어진 기부금으로 앞으로 수혜자가 더욱 더 건강하고 밝은 모습으로 자라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사회복지법인 네트워크는 최근 두개골 유합증, 소아조로증, 척추성근위측증 등 환아(患兒)를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익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