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부동산 P2P대출 8개월만에 1조 이상 늘어...버블 가능성
[자료=박찬대 의원실]


부동산 담보를 기반으로 하는 P2P대출이 최근 8개월 사이 1조원 이상 불어 나는 등 크게 성장하고 있으나, 중국에서 부동산 가격 버블현상의 원인으로 P2P대출의 주택계약금대출이 꼽히고 있어 관리 감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17일 금융감독원이 민주당 박찬대 의원에 제출한 ‘P2P부동산 대출시장 현황’ 자료에 따르면 P2P누적대출액은 올해 8월말 기준 1조 6741억원에 달해 2016년 12월 6289억원 대비 166.2%(1조 452억원)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불과 8개월 사이에 1조원 이상이 불어난 것이다. 
  

P2P 업체수는 2016년말 125개에서 2017년 8월말 172개로 47개사가 더 생겨 났다. 이 중 한국P2P금융협회에 등록한 회원사는 54개사였다. 

대출종류별로는 부동산 PF, 신용, 부동산 담보, 기타 담보를 망라해 모든 종류의 대출이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P2P대출은 개인대출에 비해 상대적으로 건당 대출금액이 크고 부동산 담보가 설정돼 있어 중개업체나 투자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박 의원은 아직까지 국내 부동산 P2P대출규모는 중국처럼 부동산 버블현상이 일어날 정도로 우려할 정도는 아니지만 사회적 현상을 봤을 때 리스크가 커질 잠재적 위험은 존재한다고 분석했다. 

박 의원은 "주택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중이 매년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고 일자리 부족과 고령화 사회로 들어서며 주택으로 수익을 영위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갈수록 늘고 있다"며 "이로 인해P2P대출을 통해 제도적으로 쉽게 자금 조달이 이어지면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임채식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