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핀테크 정책 & 핀테크
써트온, 동남아시아와 중앙아시아 대상으로 해외시장 공략 나서다차원 블록체인플랫폼 기반 아시아 금융기관 및 핀테크기업 대상 본격 영업

포스링크 자회사인 블록체인플랫폼 전문기업 써트온(대표 김승기, 박경옥)이 자체 기술인 다차원 블록체인(X-Chain)기술과 가상화폐거래소 코인링크 서비스(www.coinlink.co.kr)를 앞세워 동남아시아와 중앙아시아를 비롯한CIS국가를 대상으로 해외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최근 다차원 블록체인플랫폼 X-Chain개발 및 가상화폐거래소 코인링크의 베타서비스 오픈을 완료한 써트온은 모회사인 포스링크와 포스링크 최대주주인 수퍼브 얼라이언스 리미티드(SUPERB ALLAINCE LIMITED)를 통해 해당 기술과 서비스를 해외 시장에 소개할 예정이다. 

특히, 베트남, 필리핀, 카자흐스탄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과 CIS지역 금융기관 및 핀테크기업 등을 대상으로 본격적으로 영업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써트온은 최근 해외특허출원(PCT)과 국내에서의 의료제증명 및 인증분야에서의 시범사업 등의 성과에 따라 다차원블록체인의 기술력이 해외에서도 높이 평가 받고 있다. 

베트남은 현지 통신사와 캄보디아의 경우는 송금 및 핀테크 기업과 합작법인 또는 공동사업 형태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필리핀의 경우 가상화폐거래소 허가제에 따라 필리핀 중앙은행에 설립허가를 추진하고 있다.

써트온 김승기 대표는 “최근 코인링크 베타서비스를 오픈한 이후 지속적으로 회원과 거래량이 증가하고 있으며, 지금은 마케팅홍보 보다는 내실과 안정성, 베타서비스를 통한 다양한 요구사항을 반영하여, 연말까지는 정식서비스 런칭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정식서비스 런칭에 맞춰 새로운 알트코인 신규 상장을 위해 중국 및 해외 재단과 국내 독점 런칭을 확정하고, 세부적인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김대표는 “코인링크는 단순히 국내 거래소에 그치지 않고, 코인링크 거래시스템을 주축으로 각 국가별 개별 서비스를 오픈, 글로벌 가상화폐거래소플랫폼으로 성장할 계획”이라며, “최근 써트온은 국내 가상화폐거래소 시장 점유율 확대 및 사업시너지를 위해 현재 국내 중소형 가상화폐거래소 인수를 협상 중에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써트온은 이러한 기술과 서비스를 기반으로 ‘에스톤(ASTON)’ 코인을 발행하는 ICO를 준비하고 있으며, 현재 스위스에 재단법인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연내에 합작법인을 설립해 베트남, 싱가폴, 홍콩을 시작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글로벌 가상화폐거래소플랫폼, 가상화폐기반 결제PG사업 등 블록체인 공동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익재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익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