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KB국민은행, '인텔리전스 커머스' 생태계 구축 나선다
상태바
LGU+·KB국민은행, '인텔리전스 커머스' 생태계 구축 나선다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8.24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넥티드카 등에 탑재돼 차량내 결제 등 서비스 가능해져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 공준일 전무와 KB국민카드 정성호 전무가 인텔리전스 커머스 생태계 구축을 위한 사업협약을 맺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와 KB국민카드는 차량 내 결제 서비스 등이 가능한 인텔리전스 커머스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KB국민카드와 함께 커넥티드카, 지오펜싱, 혼합현실, 사물인터넷 등 미래기술을 활용, 고객들에게 보다 편리한 인텔리전스 커머스 서비스 제공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양사는 각 사의 전문분야인 ICT 서비스와 금융 서비스의 장점을 살려 각 분야의 전문업체들과 인텔리전스 커머스 컨소시엄 구축, 공동 연구, 시범사업, 공동 마케팅 및 홍보활동 등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고객들은 커넥티드카 서비스로 차량기반 인터넷 지원, 차량 위치·상태 확인, 운전 습관 분석, 고장 진단 서비스를 모바일로 이용할 수 있고 결제서비스와 연계해 주유소, 주차장, 드라이브스루(drive-through) 매장 등에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계한 모바일 결제도 가능해진다.
 
차량 자체가 스마트폰처럼 인터넷을 지원하고 동시에 하나의 결제수단이 되어 고객은 다양한 O2O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지오펜싱 서비스는 고객의 위치, 상황에 따른 맞춤 혜택을 제공하는 서비스로 쿠폰 제공, 정보 알림 등은 물론 고객에게 더욱 필요한 혜택과 정보를 제공 하게 된다.
 
LG유플러스와 KB국민카드는 연내 커넥티드카와 지오펜싱 서비스를 시작으로, 현실의 정보를 기반으로 가상의 정보를 융합시켜 진화한 가상 세계를 만드는 기술인 혼합현실(MR:Mixed Reality), AI로봇 분야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공준일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전무)은 “이번 제휴로, 고객들에게 미래형 서비스를 보다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사 및 컨소시엄 참여사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고객들이 일상 생활 속에서 보다 차별화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성호 KB국민카드 디지털본부장(전무)도 “혁신기술의 출현은 커머스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 지금이야 말로 그 변화를 주도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시기로 핵심기술을 갖춘 기업들과 선제적으로 협력하여,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