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4차 산업시대의 고민과 성과 담은 '2017 통합보고서' 발간
상태바
KT, 4차 산업시대의 고민과 성과 담은 '2017 통합보고서' 발간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7.19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무적·비재무적 성과와 KT의 지속가능경영에 대한 관심 설문조사도 소개
황창규 KT 회장 <사진=KT>

KT가 1년 간의 재무·비재무적 성과를 담은 ‘2017 통합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9일 밝혔다. 4차 산업시대를 맞는 KT의 고민과 성과도 함께 소개됐다. 
 
통합보고서는 기업의 재무적 성과와 환경경영, 사회공헌 등 비재무적 성과를 통합 공개하는 자료로 KT는 2006년 통신업계 최초로 발간을 시작했다. KT의 2017년 통합보고서는 통신업계 최초로 GRI(Global Reporting Initiative) 최신 글로벌 지속가능경영보고 가이드라인인 ‘GRI Standards’에 따라 작성됐다.
 
보고서는 5G 통신, 지능형 네트워크 인프라, 빅데이터 등 혁신 기술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비전을 제시하고, 인류의 지속 가능한 미래 구현을 위한 KT의 고민과 성과를 담았다. 또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이하 SDGs) 이행의지를 담은 이사회 의장과 CEO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KT의 경영전략과 지속가능경영 활동이 SDGs와 연계되어 있음을 보여준다.
 
대표적인 예로 KT의 ‘통신 로밍 데이터 기반 감염병 확산 방지’ 프로젝트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공동선언문에 포괄적으로 반영되는 성과를 얻기도 했다. 또 KT는 방글라데시 모헤시칼리섬에 기가스토리 프로젝트를 추진해 4월 ‘방글라데시 기가아일랜드’를 개소하고 KT의 혁신 기술을 활용한 정보격차 해소에 나섰다.
 
통합보고서는 임직원, 고객, 시민사회, 학계, 정부 등 내·외부 이해관계자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외부 관심도와 내부 영향도를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를 담는다. KT의 지속가능경영에 대한 관심이 증가해 올해 설문조사에는 전년 대비 53% 증가한 10,073명의 이해관계자가 참여했다.
 
윤종진 KT 홍보실장(전무)은 “KT의 2017 통합보고서에는 감염병 확산방지 프로젝트, 방글라데시 기가 스토리 프로젝트 등 전 지구적인 문제에 대한 KT의 창의적인 해결책이 소개됐다. 앞으로도 인류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발전을 위해 UN SDGs를 선도적으로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