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권을 찍더라도 출판한다"...카카오, 주문형 출판 서비스 시작
상태바
"1권을 찍더라도 출판한다"...카카오, 주문형 출판 서비스 시작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5.02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 '브런치'에 발행한 글도 출판...판매 상황에 따라 추가 인세도

한 권의 책도 출판이 가능한 길이 열렸다. 카카오가 P.O.D(주문형 출판 서비스) 서비스를 시작한다. 또 카카오의 브런치에서 발행한 글을 출판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하며, 브런치 작가는 판매 상황에 따라 추가 인세를 받을 수도 있다. 

카카오는 주문형 출판 서비스 '부크크', 온라인 서점 '예스24'와 손잡고 콘텐츠 퍼블리싱 플랫폼 '브런치'를 통해 P.O.D(주문형 출판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카카오가 주문형 출판서비스를 시작하고 브런치 작가들의 출판도 지원한다. <사진=카카오>

 
P.O.D(주문형 출판 서비스)는 Publish On Demand의 약자로 책 구매 주문을 받으면 디지털 인쇄기로 책을 제작, 배송하는 출판 서비스다. 대표적인 사례로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의 초판이 P.O.D 방식으로 출판된 바 있다.
 
일반적으로 작가가 책을 출판하려면 최소 초판 부수, 출판 계약 등이 필요한 반면, P.O.D 서비스는 독자의 주문을 받은 후 책을 제작하기 때문에 단 1권의 주문을 받아도 출판이 가능하다. 

출판을 위한 별도의 비용이 들지 않기 때문에 현실적인 어려움으로 출판을 하지 못하던 특색 있는 장르의 작가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
 
카카오는 P.O.D 서비스를 시작하며 브런치에서 발행한 글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브런치 작가가 브런치에 30개 이상의 글을 발행하면 이를 출판 양식에 맞는 원고 형식으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브런치 작가는 다운로드 한 자신의 글을 퇴고한 후 주문형 출판 서비스 '부크크' (http://www.bookk.co.kr) 에 접속해 브런치 작가임을 인증한 후 출판을 신청할 수 있다.

부크크에서는 출판 승인 여부를 담당하며, 승인을 받으면 해당 도서의 출판 및 유통이 시작된다. 상세한 출판 신청 방법은 부크크 홈페이지 가이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부크크' 는 브런치 작가가 P.O.D 과정 전반에서 출판을 위한 편의 기능과 디자인 콘텐츠를 제공하며, 온라인 서점 예스24와 카카오는 출판한 책이 더 많은 독자와 만날 수 있도록 판매 프로모션을 지원할 예정이다.  

카카오는 '브런치 책방'과 출판 작가의 글에 출판한 책을 등록하고, 온라인 서점 예스24에서는 해당 도서를 판매한다. 또한 브런치 작가는 도서 판매 상황에 따라 추가 인세를 받을 수도 있다.
 
이호영 카카오 브런치 셀장은 "이번 P.O.D 서비스 제휴는 출판을 원하는 작가들의 꿈을 이루어 드림으로써 더 많은 좋은 글이 독자와 만날 수 있게 하고자 한 것" 이라며 "책 출간 공모전인 브런치북 프로젝트 등 작가와 출판사, 독자를 연결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만들어 가고 있다" 고 밝혔다.
 
브런치는 2015년 6월 카카오에서 베타 오픈한 콘텐츠 퍼블리싱 플랫폼이다. 브런치에 글을 쓰기 위해서는 일련의 심사 과정을 거쳐야 하며, 심사를 거친 브런치 작가들이 발행하는 양질의 콘텐츠를 구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백성요 기자  sypaek@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