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 회장 "그룹 역량 집결해 2~3년내 글로벌 플랫폼 그룹으로 성장"
상태바
황창규 KT 회장 "그룹 역량 집결해 2~3년내 글로벌 플랫폼 그룹으로 성장"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4.02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와 그룹사는 이제 화학적으로 한 몸이라는 생각으로 움직여야 합니다.  '5대 플랫폼전략' 실행을 위해 그룹의 역량을 합친다면 2~3년 내 막강한 글로벌 플랫폼 그룹으로 성장할 것입니다"

황창규 KT 회장이 KT를 플랫폼 사업자로 전환시켜 다가올 4차 산업혁명시대를 성공적으로 준비할 것을 다시 한 번 천명했다.

황창규 회장은 지난 2월 KT 신년전략 워크숍에서 미디어, 스마트에너지, 금융거래, 재난∙안전, 기업∙공공가치 향상 '5대 플랫폼'을 그룹의 미래 핵심사업으로 성장시키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황창규 KT 회장이 그룹경영전략데이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KT>

KT는 지난 31일 분당 KT사옥에서 KT 및 그룹사 임직원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상반기 그룹 경영전략 데이'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 24일 정기주주총회에서 황창규 회장의 연임이 최종 확정된 이후 첫 행사로, 2기 경영체제를 맞아 그룹 경영방향에 대한 임직원의 공감대를 이끌어내고, 그룹차원의 '5대 플랫폼 사업' 실행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이 자리에서 황창규 회장은 "KT그룹의 역량을 모아 플랫폼 사업자로 완벽히 변신하고, 글로벌 시장을 주도하는 혁신기술 1등 그룹으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황창규 회장은 "5대 플랫폼 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그룹사들이 갖고 있는 우수한 인적자원과 기술이 필요하다"며 "KT와 그룹사가 플랫폼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해 정교하고 실행력 있는 전략을 함께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KT그룹의 5대 플랫폼 전략을 실행하기 위한 주요 그룹사의 사업방향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오세영 KTH 사장은 "지난해 1987억원의 매출을 올리면서 3년 연속 최대 매출을 경신했고, T커머스는 734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78% 가량 성장했다"며 "KT그룹의 미디어플랫폼 대표 회사로서, 올해 커머스∙ICT(정보통신기술)∙콘텐츠를 결합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채종진 비씨카드 사장은 "비씨카드는 모바일 퍼스트∙결제영역 확장 등의 전략을 통해 기존 사업의 한계를 극복하고, 그룹의 금융플랫폼 주력 회사로서 '금융 1등 DNA'를 확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글로벌 진출과 관련하여 올해 인도네시아 현지 법인을 성공적으로 출범시키고, 중국∙베트남 등에도 핀테크 기반의 성과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황창규 회장은 "KT에스테이트는 24시간 ICT를 피부로 느끼게 해주는 사업을 하고 있는 중요한 그룹사"라며 "'스마트에너지' 플랫폼 사업에서도 KT에스테이트의 역량을 보태줄 것"을 주문했다.

KT에스테이트는 지난해 스마트에너지 등 최첨단 ICT 솔루션이 결합된 임대주택사업을 시작하며, 전년대비 20% 증가한 3887억원의 매출과 103% 증가한 625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올해는 지난해 대비 40% 증가한 매출 5463억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올해 KT 역사상 처음으로 그룹사 매출 10조원, 영업이익 5000억원 달성에 도전한다. 지난해 그룹사 경영실적은 매출 9조2600억원, 영업이익 4300억원으로 2015년과 비교했을 때 각각 2.5%. 18.9% 성장했다.
 
황창규 회장은 이날 행사 총평을 통해 지난 3년 간의 변화와 성과는 그룹 임직원들의 노력과 열정으로 이룬 결과라며 변화에 앞장선 임직원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어 "새로운 출발점에 선 KT그룹이 전(全)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혁신선봉장이 되기 위해서는 5대 플랫폼 사업의 성공이 가장 중요하다"며 "소통과 임파워먼트 그리고 새로운 시각을 갖고 KT그룹 전 임직원의 역량을 다시 한번 결집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백성요 기자  sypaek@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