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재계/ceo
삼성 故이병철 추도식 '범삼성가 모임' 무산

삼성그룹 창업주인 호암 고(故)이병철 회장의 29주기 추도식이 18일 오전 9시 경기 용인 호임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렸다.

이병철 회장은 지난 1987년 11월19일 별세했다. 올해 19일이 토요일이라 전날인 18일로 하루 당겨 추모식을 열었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이날 추도식은 이재용 부회장이 주도했다. 이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물산 패션부문장 사장, 어머니 홍라희 라움 관장 등 삼성 그룹 일가가 참석했다. 이건희 회장은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서울 삼성병원에서 입원 중이다.

최지성 삼성 미래전략실장과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삼성 계열사 사장단 50여명도 선영을 찾았다.

관심을 모았던 범삼성가의 추도행사는 열리지 않았다.

전통적으로 이병철 회장 추도식에는 삼성, CJ, 신세계, 한솔 등 삼성가가 한자리에 모여 창업주의 업적을 기렸다. 하지만 2012년 고(故)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과 이건희 회장간 재산 상속 다툼 이후에는 그룹별로 시간을 달리해 추도식을 진행하고 있다.

오후에는 CJ그룹을 주축으로 서울 필동에 위치한 CJ인재원에서 추도식이 열린다. 신세계, 한솔그룹 사장단도 이 자리에 참여한다.

이병철 회장은 1938년 삼성물산의 전신인 삼성상회를 창업했다. 이후 삼성성물산, 제일모직, 삼성전자 등 삼성그룹의 핵심 계열사들을 세웠다.

조아라 기자  archo@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