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품다] ‘슬림칩’으로 폐결핵 더 빠르고 더 정확히 진단한다
상태바
[건강을 품다] ‘슬림칩’으로 폐결핵 더 빠르고 더 정확히 진단한다
  • 정종오 기자
  • 승인 2020.01.14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아산병원․세브란스병원 연구팀 폐결핵 신속 검사 기술 개발
서울아산병원 감염내과 김성한, 호흡기내과 이세원, 융합의학과 신용, 세브란스병원 호흡기내과 강영애 교수(왼쪽부터).[사진=서울아산병원]
서울아산병원 감염내과 김성한, 호흡기내과 이세원, 융합의학과 신용, 세브란스병원 호흡기내과 강영애 교수(왼쪽부터).[사진=서울아산병원]

폐결핵을 더 빠르고 정확히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폐결핵은 전염성이 강해 최대한 빨리 치료에 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 정밀 검사 결과가 나오려면 최대 2달까지 걸린다. 최종 정밀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 신속 검사법을 활용해 격리, 약물치료 등 정확한 방침을 세워야 하는데 그동안 진단 정확도가 높지 않은 한계가 있었다.

서울아산병원 감염내과 김성한, 호흡기내과 이세원, 융합의학과 신용 교수와 세브란스병원 호흡기내과 강영애 교수팀은 폐결핵 신속 검사 단계에서 얇은 필름 한 장으로 폐결핵을 기존보다 2배 이상 정확하게 진단해내는 ‘슬림칩’ 기술을 개발했다.

연구팀이 ‘슬림칩’ 기술을 실제 신속 검사 단계에 적용한 결과 검사 민감도는 약 84%, 특이도는 약 87%로 나타났다. 민감도는 실제로 질병이 있을 때 질병이 있다고 진단할 확률을 의미하며 특이도는 실제로는 질병이 없을 때 질병이 없다고 진단할 확률이다.

연구팀이 기존 신속 검사법인 ‘분자 진단검사(Xpert MTB/RIF)’로 폐결핵 환자를 진단한 결과 검사 특이도는 100%였는데 민감도가 37%인 것으로 나타났다. ‘슬림칩’을 이용한 검사법이 기존 검사법과 특이도는 크게 차이가 나지 않았는데 민감도는 2배 이상(기존 37%→84%) 높아 폐결핵이 있는 환자들을 2배 이상 잘 찾아냈다.

연구팀이 개발한 ‘슬림칩(SLIM assay)’은 손바닥만 한 얇은 필름으로 환자의 객담(가래)을 필름에 흘려보내면 필름 내에서 결핵균이 농축되고 바로 그 농축된 결핵균에서 핵산(DNA)까지 추출한다. 이를 통해 폐결핵 진단을 돕는다. 소요 시간도 기존 신속 검사법과 비슷한 2~3시간 정도밖에 걸리지 않는다.

폐결핵을 정밀 검사하기 위해서는 환자의 객담을 채취해 결핵균을 배양하는 객담 배양 검사를 한다. 약 6~8주라는 긴 시간이 걸린다. 이 때문에 신속 검사도 한다. 그동안 검사 민감도가 높지 않아 의사가 환자 증상을 보고 임상적 판단으로 약물을 처방하는 경우가 많았다.

앞으로 ‘슬림칩’ 기술이 상용화되면 정밀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 정확한 근거를 바탕으로 빠르게 폐결핵 치료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슬림칩’을 개발한 신용 서울아산병원 융합의학과 교수는 “‘슬림칩’처럼 병원균 농축과 핵산 추출을 동시에 하는 시료전처리 기술은 전 세계적으로도 없다”며 “얇은 필름 한 장만을 이용하기 때문에 기존 분자 진단 신속 검사법과 소요 시간은 비슷하면서도 비용은 10분의 1 정도로 저렴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한 “객담뿐 아니라 다양한 임상 시료에서도 병원균 농축과 추출이 가능해 다양한 질환을 진단하는 데 적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유럽 호흡기학회지(European Respiratory Journal)’에 실렸다.

정종오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