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미국서 AI기반 '가전 관리 시스템' 내년 3월 개시...'프로액티브 서비스'
상태바
LG전자, 미국서 AI기반 '가전 관리 시스템' 내년 3월 개시...'프로액티브 서비스'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12.18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 유럽에 이어 내년 3월 미국서 사전관리 서비스 정식 개시
-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기반의 인공지능 기술 활용

LG전자가 가전제품을 최적의 상태로 관리해주는 프로액티브 서비스를 미국시장에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LG전자 측은 "지난해 미국에서 냉장고, 세탁기 등을 대상으로 프로액티브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 결과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아 내년 3월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하기로 했다"며 "프로액티브 서비스는 고장 등으로 인해 수리를 받는 사후관리와 대비되는 사전관리다"라고 설명했다.

이 서비스는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기반의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고객의 제품 사용 패턴을 학습해 제품의 상태나 관리방법을 LG 씽큐(LG ThinQ) 앱, 이메일 문자 등을 통해 알려준다. 이번 출시의 대상 제품은 세탁기, 냉장고, 오븐 등 5개 제품이다.

LG전자가 미국에 본격 런칭할 프로액티브 서비스가 LG 씽큐(LG ThinQ) 앱에 등록된 냉장고의 작동상태를 분석, 얼음 디스펜서에 생길 수 있는 고장 가능성을 사전에 감지하고 최적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관리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미국에 본격 런칭할 프로액티브 서비스가 LG 씽큐(LG ThinQ) 앱에 등록된 냉장고의 작동상태를 분석, 얼음 디스펜서에 생길 수 있는 고장 가능성을 사전에 감지하고 최적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관리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LG전자 제공]

가전제품 내부에 탑재된 센서들은 제품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무선인터넷을 통해 데이터를 클라우드 서버로 보낸다. 서버는 제품 설치부터 사용, 관리에 이르기까지 제품의 상태를 최적의 상태로 관리해준다. 또 제품의 작동상태를 분석해 예상되는 고장을 사전에 감지하고 알려준다.

세탁기가 수평에 맞게 설치됐는지, 온수 호수가 제대로 연결됐는지, 통세척은 언제 해야 하는지 등을 알려주는 식이다. 또 냉장고의 경우 정수기 필터 교체시기, 내부 온도가 비정상적으로 높을 때의 해결 방법 등 유익한 정보도 제공한다.

LG전자는 지난 7월 한국에 에어컨 실외기의 과열을 진단하는 프로액티브 서비스를 선보였다. 또 지난 11월부터 영국, 프랑스,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등 유럽 5개국에 순차적으로 프로액티브 서비스를 적용하고 있다.

윤태봉 LG전자 북미지역대표(부사장)은 “진화하는 인공지능 기술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지속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