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중공업, 한전과 손잡고 차세대 전력시장 본격 공략
상태바
효성중공업, 한전과 손잡고 차세대 전력시장 본격 공략
  • 김의철 전문기자
  • 승인 2019.12.02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현준 회장, “그 동안 쌓아온 전력 제조 기술력에 IT 기술 융합해 글로벌 차세대 전력 시장의 토털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
- 효성 ‘자산관리시스템(AMS)’에 한전 빅데이터 더해 시너지 기대
- 세계 AMS 시장 연 20% 이상 성장, 스마트변전소 시장 선점 노려

효성중공업이 한국전력공사(한전)와 안정적인 전력 서비스를 위한 사전 진단 기술 개발에 협력하기로 하고 스마트 변전소를 포함한 차세대 전력 시장 공략에 나선다.

효성중공업은 최근 한전과 '전력설비 예방진단 및 자산관리 시스템 분야의 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기술협력은 효성중공업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자산관리시스템(AMS)에 한전이 보유한 전력 운용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 및 설비 유지보수 노하우 등을 더함으로써 전력 설비 예방 진단 분야의 기술력 강화를 위한 것이다.

자산관리시스템을 적용하면 전력 설비의 고장률을 최대 80%까지 낮출 수 있고, 고장 복구 및 유지 보수에 들어가는 비용도 30% 이상 절감할 수 있다. 특히 무인으로 스마트 변전소 운용도 가능해진다.

효성중공업은 지난 해 국내 처음으로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한 바 있다. 현재 SK에너지, 포스코 포항제철소, 모잠비크 전력청 등에 AMS를 적용 중이다.

효성 조현준 회장은 "효성중공업이 확보한 전력 기기 제조 및 설계 기술에 빅데이터 기반의 IT기술을 융합함으로써 스마트 팩토리를 비롯한 차세대 글로벌 전력 시장의 토털 솔루션 공급업체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효성중공업과 한국전력이 2일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사진=효성중공업]
효성중공업과 한국전력이 2일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한상규 한전 디지털변환처장, 유호재 효성중공업전무, 박상서 한전 송변전운영처장. [사진=효성중공업]

 

김의철 전문기자  def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