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코리아 벤처투자 서밋' 개최... 차세대 유니콘 육성 위한 VC '투자마당'
상태바
중기부, '코리아 벤처투자 서밋' 개최... 차세대 유니콘 육성 위한 VC '투자마당'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11.18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2벤처붐 확산과 유니콘 육성 위한 벤처계 플레이어들의 만남

국내 대표 벤처캐피탈(VC)들과 성장 잠재성을 인정받은 차세대 유니콘 기업(스타트업)이 한자리에 모여 기업정보를 공유하고 투자 상담을 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투자는 18일 서울 에스팩토리에서 차세대 유니콘 기업 육성과 제2 벤처붐 확산을  위한 '코리아 벤처투자 서밋 2019'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차세대 유니콘 기업 IR(기업설명회), 유니콘 도약 서포터즈 발대식, 아름다운 동행 좌담회, 투자·M&A 상담회 등으로 다양하게 진행됐다.

먼저 유니콘 기업 육성을 위해 스케일업(규모 확대) 투자가 가능한 운용자산 기준 상위 24개 VC로 구성된 유니콘 도약 서포터즈가 공식 발족했다.

서포터즈 단장사인 한국투자파트너스 백여현 대표는 ”국내 대표 VC간 차기 유니콘 후보기업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스케일업 투자를 위해 적극 협업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서포터즈에 참여한 VC들이 추천한 예비 유니콘 기업 24개사 중 VC의 투자 선호도 조사 등 치열한 경쟁을 통해 선정된 5개 예비유니콘 기업에게 국내외 투자자 및 출자기관을 대상으로 IR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선정된 5개 예비유니콘 기업은 뤼이드, 아이지에이웍스, 밸런스히어로, 뷰노, 중고나라 등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번 IR은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스케일업 투자의 발판이 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배틀그라운드라는 게임으로 유명한 유니콘인 크래프톤의 김효섭 대표와 크래프톤에 투자한 VC 케이넷투자파트너스 김대영 대표가 기업 성장 과정에서 겪은 어려움과 협업사례를 소개한 '아름다운 동행' 좌담회도 실시됐다.

1층 부대행사장에서는 25개 M&A 매도희망 기업과 매수희망 기업인 상장사 간 사전 매칭을 통한 60여건의 현장 M&A 상담도 이뤄졌다.

박 장관은 ”해외에 비해 펀드 규모가 작은 국내 투자환경의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서는 이번 서포터즈로 결성된 VC들의 끈끈하고 연결된 힘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오늘 이 자리가 세계적인 유니콘 기업 20개가 탄생하는 초석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 [사진 연합뉴스]

 

김명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