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살생물 물질 673종, 승인유예 기간 부여
상태바
기존 살생물 물질 673종, 승인유예 기간 부여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11.14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생물제 관리체계. [자료=환경부]
살생물제 관리체계. [자료=환경부]

기존 살생물 물질 673종에 승인유예 기간이 부여된다. 용도별로 최대 10년까지 승인유예를 받을 수 있다.

환경부는 ‘생활화학제품 및 살생물제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화학제품안전법)’에 따른 ‘승인유예대상 기존살생물물질 지정·고시’ 제정안을 오는 15일부터 20일 동안 행정예고 한다.

올해 1월 1일부터 시행된 ‘화학제품안전법’에 따라 모든 살생물 물질과 살생물 제품은 사전에 정부로부터 유해·위해성을 검증받아 승인돼야만 제조 또는 수입이 가능하다.

법 시행 이전인 지난해 12월 31일 전부터 이미 국내에 유통되던 ‘기존살생물물질’도 예외 없이 포함된다. 다만, 기존살생물물질을 올해 6월 30일까지 신고했다면 최대 10년 동안 제조 또는 수입하면서 승인받을 수 있다.

이번 고시 제정안은 기존살생물물질을 제조·수입하려는 기업으로부터 신고받은 물질에 대해 승인받아야 하는 기한을 부여하기 위한 것이다.

승인유예대상 기존살생물물질로 지정 예정인 물질은 673종이다. 물질이 사용되는 용도(살균제, 살충제, 목재용 보존제 등의 제품 유형), 국내외의 사용 또는 규제 현황 등에 따라 고시일부터 3년에서 최대 10년(3·5·8·10년)까지 승인받아야 하는 기한이 부여된다.

승인유예대상으로 지정될 물질을 신고한 기업은 712곳이며 이들 기업은 물질별 유예기간 내에 유해성·위해성 정보를 갖추어 정부의 살생물 물질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일상 생활에서 자주 쓰는 살균·살충제, 벌레 기피제 등에 함유된 살생물 물질과 국내외에서 유해성·위해성 우려가 제기된 살생물 물질 465종은 3년 이내에 안전성을 검증받아야 한다.

목재용 보존제 등에 쓰이는 88종은 5년 이내, 제품보존용 보존제 등에 쓰이는 363종은 8년 이내, 건축자재용 보존제 등에 쓰이는 166종은 10년 이내에 각각 안전성을 검증받아야 한다.

자세한 승인유예대상 물질의 제품유형별 승인유예기간과 신고업체 목록은 ‘화학제품관리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반면, 승인유예대상으로 지정되지 않은 살생물물질을 제조·수입하려는 기업은 내년 1월 1일부터 살생물물질 승인을 받아야만 해당 물질을 제조·수입할 수 있다.

신고가 필요한 기업은 다음 달 11일까지 ‘화학제품관리시스템’을 통해 신고하면 된다.

환경부는 행정예고 기간 접수한 이해관계자의 의견과 추가신고 사항을 반영해 다음 달 31일 고시 확정안을 공포할 예정이다.

아울러 산업계의 제도 이행을 돕기 위한 제도운영 안내서를 마련하고, 특히 중소기업의 승인 부담 완화를 위해 독성자료를 생산해 저가에 제공하고 유해성 정보를 분석해 제공하는 등 승인 전과정 지원 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하미나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은 “이번 고시를 기점으로 살생물제 안전관리 제도가 본격 시행된다”며 “기업이 적극 참여하고 정부가 세심히 지원해 살생물 물질 승인을 원활히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