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환자돕기, 올해도 서울대병원 기부받았다
상태바
저소득층 환자돕기, 올해도 서울대병원 기부받았다
  • 정종오 기자
  • 승인 2019.11.07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란유치원, 서울대병원에 4000만 원 기부

서울대병원 함춘후원회는 지난 4일 서울 압구정에 있는 아란유치원의 학부모들로부터 저소득층 환자 치료비 4010만 원을 전달받았다고 발표했다. 아란유치원과 함춘후원회의 관계는 199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아란유치원은 바자회수익금 기부처를 찾고 있었고 한 원생의 학부모가 서울대병원의 소아흉부외과 레지던트인 것이 인연이 됐다.

그때부터 아란유치원은 매년 저소득층 환자돕기 바자회를 열고 수익금 전액을 서울대병원 함춘후원회에 기부했다. 올해로 누적기부금이 5억 원을 돌파했다.

김석화 함춘후원회 회장은 “유치원과 학부모님들이 직접 준비하시는 바자회가 쉬운 일이 아님에도 경제적으로 어려우신 분들을 위해 힘써주심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수고로움이 담긴 후원금인만큼 꼭 필요한 곳에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아란유치원이 현재까지 기부한 금액은 총 5억594만3150원이다. 지난 10월까지 총 278명의 환자에게 도움을 줬다.

정종오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