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지정학적 불안정·기술 급변 대처 위해 글로벌 연대 필요”
상태바
최태원 SK 회장 “지정학적 불안정·기술 급변 대처 위해 글로벌 연대 필요”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11.03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 회장 '베이징포럼' 참석... 혁신 사례로 SK 사회적 가치 창출 노력 소개
최태원 SK회장이 지난 1일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에서 열린 '베이징포럼 2019' 개막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SK]

최태원 SK회장이 ‘베이징포럼’에서 지정학적 불안정 심화와 급격한 과학기술 변화 등 인류가 맞닥뜨린 새로운 도전에 맞서 글로벌 차원의 공동 대응과 담대한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SK는 최 회장이 지난 1일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에서 열린 ‘베이징포럼 2019’ 개막연설에서 이같이 주장했다고 3일 밝혔다.

올해 16회째인 베이징포럼은 SK가 설립한 장학재단인 한국고등교육재단이 베이징대와 함께 주최하는 국제학술포럼이다. 최 회장은 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포럼에 참석했다. 

특히 최 회장은 “미중 무역 갈등을 비롯한 여러 지정학적 이슈들이 전례없는 리스크를 만들고 있다”며 “이러한 불안정이 세계 경제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미디어, 인공지능, 머신 러닝 같은 첨단 기술들의 급속한 변화 역시 인류에게 새로운 고민거리들을 안겨주고 있다는 게 최 회장의 생각이다. 

최 회장은 “이런 두 가지 도전은 경제에 혼란을 초래하고, 사회 안전과 세계 질서를 위협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며 글로벌 차원의 집단지성 발휘와 공동 행동, 담대한 도전과 혁신 등을 해결 대안으로 제시했다. 

이 같은 시도의 하나로 최 회장은 SK가 추진해 온 사회적 가치 창출 성과와 사회적 가치 측정을 위한 노력을 청중들에게 소개했다.

최 회장은 “SK가 지난해 280억 달러의 세전이익을 얻는 동안 150억 달러 규모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 이는 1달러를 버는 동안 53센트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 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직 측정 과정이 완벽하지 않고, 달러 당 53센트의 사회적 가치 창출이 충분하지 않지만 쉼없이 개선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또 “SK의 노력이 많은 기업과 펀드 등에 반향을 일으키고 있고, 사회적 가치 경영이 지속가능한 기업 성장의 토대가 된다는 것을 목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SK는 이런 경영 흐름을 확장시키고, 외부와 추진방법 등을 공유하기 위해 바스프, 세계은행 등과 함께 'VBA(Value Balancing Alliance)에 가입해 활동 중이라고 소개했다.  중국에서도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국자위) 및 산하 국영기업 등과 손잡고 사회적 가치 창출 및 측정방법 공동개발 등을 하고 있다. 

이항수 SK그룹 PR팀장은 ”이번 베이징포럼은 인류가 풀어야 할 난제들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는 뜻 깊은 자리였다”며 “SK는 지속가능한 사회와 공동의 행복을 만들기 위해 국내외 이해관계자들과 계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