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 업계 최초 백화점 외부에 VIP 전용 공간 오픈
상태바
갤러리아, 업계 최초 백화점 외부에 VIP 전용 공간 오픈
  • 양현석 기자
  • 승인 2019.10.09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유성구에 신규 오프라인 플랫폼 ‘메종 갤러리아’ 열어
VIP만을 위한 ‘노블 홈’ 컨셉의 클럽 라운지... "차별화 모색"
갤러리아가 백화점 업계 최초의 VIP 외부시설 플랫폼인 '메종 갤러리아'를 10일 오픈한다.
갤러리아가 백화점 업계 최초의 VIP 외부시설 플랫폼인 '메종 갤러리아'를 10일 오픈한다.

 

갤러리아가 백화점 업계 최초로 백화점 외부에 VIP만을 위한 전용 공간을 오픈한다.

갤러리아백화점(대표이사 김은수)은 10일 대전시 유성구 도룡동에 VIP 신규 오프라인 플랫폼인 ‘메종 갤러리아’를 오픈한다고 9일 밝혔다.

갤러리아는 최근 빠르게 변화하는 유통환경 속에서 타 유통업체와 명확한 차별화를 위해 ‘메종 갤러리아’를 탄생시켰다. 백화점 내에 마련된 VIP 전용 공간이 백화점을 벗어나 외부 주요 상권에 오픈하는 업계의 첫 시도로 VIP 마케팅 시장에서의 새로운 플랫폼으로 업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갤러리아는 1990년 국내 최초로 업계에 명품관 개념을 도입하고, VIP 고객 관리에 특화된 강점을 보여왔다. 이러한 배경 하에 갤러리아가 새로운 VIP 마케팅 플랫폼이자, 신성장동력으로 내세운 ‘메종 갤러리아’는 많은 이목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이번 ‘메종 갤러리아’의 오픈에 따라 대전 갤러리아백화점 타임월드는 대전 지역 VIP 서비스 강화로 지역 동종 업계와의 명확한 차별화와 더불어 ‘중부권 No.1 백화점’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타임월드는 대전∙충청권에서 유일하게 루이비통, 구찌, 롤렉스 등 최다 명품 브랜드를 보유한 백화점으로 대전∙충청지역 매출 1위 백화점이다.

타임월드 매출은 ’18년까지 최근 10년간 연평균 7% 대의 지속적인 신장을 기록했다. 명품 브랜드 강화로 명품 매출은 연평균 16.4%, 이에 따른 VIP 고객수도 작년 말까지 연평균 11.7% 증가했다.

10일 오픈하는 ‘메종 갤러리아’의 규모는 연면적 1,024㎡(약 310평)에 총 5개의 층(B1F~4F)으로 구성됐다.

VIP 시설 특성에 맞게 대전 갤러리아백화점 타임월드 파크제이드 화이트 등급 이상(연 약 4천만원 이상의 구매고객)의 VIP 고객들만이 주요 시설 이용이 가능하다. 1층 홀에서 고객 본인 카드 센싱을 통해 등급을 확인하고 입장하면 된다. 백화점과 달리, 메종 갤러리아는 매주 일요일 휴무제를 선택해 서비스의 질을 높인다. 또한 이용 가능 연령을 만 19세 이상으로 제한, VIP 고객들의 쾌적하고 여유로운 휴식을 보장한다. 지역 주민들의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1층 전시공간 및 지하 1층 가구 쇼룸(비아인키노), 카페 등은 일반 고객도 이용이 가능하다.

이용은 예약 중심으로 운영되며, 예약은 갤러리아앱과 전화로 가능하다. 잔여 좌석이 있을 시에는 현장방문으로도 이용 가능하다. (평일 11:00 ~ 20:00/토요일 11:00 ~ 19:00)

‘메종 갤러리아’는 ‘Your Noble Home with Artistic Object(아트 오브제로 가득한 당신의 고결한 집)’이라는 콘셉트로 백화점에서 벗어나 집처럼 편안함과 휴식을 제공하고, 새로운 문화를 체험하는 공간이다.

일정 기간 동안 각기 다른 테마 형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오프닝 테마는 ‘여유’(餘裕)다. 이에 삶을 여유롭게 즐길 수 있는 테마를 바탕으로  상품, 클래스, 이벤트, 전시, 디저트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서 갤러리아가 직접 큐레이션한 콘텐츠를 선보인다.

10월은 덴마크 왕실 브랜드 ‘로얄 코펜하겐’의 하이엔드 라인인 ‘플로라 다니카’ 상품의 전시가 이뤄진다. 해당 전시에서 국내에 있는 ‘플로라 다니카’ 전 상품을 한 곳에 모아 선보이며, 화려한 테이블 연출로 최고급 다이닝 문화를 미적으로 체험할 수 있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갤러리아의 새로운 플랫폼인 ‘메종 갤러리아’는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해 지역 내 독보적인 VIP 커뮤니티로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향후 대전 외에도 타겟∙콘텐츠∙지역에 따라 추가적인 VIP 플랫폼 운영을 검토하는 등 업계 내 선도적인 VIP 마케팅을 확대 구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