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고객 최우선 전략으로 5G 혁신 서비스 확산 집중"...커버리지 맵 3.0 공개
상태바
KT "고객 최우선 전략으로 5G 혁신 서비스 확산 집중"...커버리지 맵 3.0 공개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7.10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신 기본인 ‘커버리지’에 집중∙∙∙ 연말까지 국내 최다 5G 기지국 구축
5G 서비스 중 리얼360∙e스포츠라이브 인기, 2030 세대 호응

KT가 5G 상용화 100일을 맞아 “고객 최우선 키워드를 중심으로 5G 커버리지 확대와 5G 혁신 서비스 확산에 집중한다”고 10일 밝혔다.

KT는 고객 최우선 전략에 따라 업그레이드 된 ‘5G 커버리지 맵 3.0’ 버전을 오는 11일 공개한다. ‘5G 커버리지 맵 3.0’은 개통된 5G 기지국 위치를 지도 위에 핀(Pin) 이미지로 표시해 고객에게 보다 정확한 커버리지 현황을 알려준다.

또한 전국 주요 대형 건물의 5G 실내통신장치(인빌딩) 구축 현황도 주간 단위로 안내할 예정이다.

5G 상용화 100일 이용 현황. [KT 제공]
5G 상용화 100일 이용 현황. [KT 제공]

KT 측은 “현재 가장 많은 5G 개통 기지국을 보유하고 있다”며 “고객이 KT의 5G 서비스를 믿고 이용할 수 있도록 연말까지 가장 많은 기지국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8일 기준, 실제 개통되어 5G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지국 수는 4만2103개다.

KT는 서울을 제외한 경기 남부와 북부 지역을 비롯해 강원, 충청, 전라, 경상, 제주에 이르기까지 2만8249개의 5G 기지국을 개통했다. 우리나라 동쪽 끝인 독도와 울릉도, 남쪽 마라도에 이어 북쪽 최극단인 비무장지대(DMZ) 내 유일한 마을인 대성동에도 통신사 중 처음으로 5G 기지국을 설치했다.

5G가입자 82% 5G 데이터 완전무제한 ‘슈퍼플랜’ 사용

KT는 5G 상용화에 맞춰 업계 처음으로 5G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 ‘KT 5G 슈퍼플랜’을 출시했다.

5G 요금제에서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을 내놓은 것은 KT가 처음이다. 월 8만원대 요금제부터 속도제한 없이 데이터를 마음껏 쓸 수 있다.

KT 5G 가입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82% 이상이 5G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인 ‘슈퍼플랜’에 가입했다. KT의 5G 가입자는 40대 23%, 30대 22%, 20대 21%, 50대 20%, 10대 4%로, 남성 62%, 여성 38%가 5G를 택했다.

5G 가입자 현황을 지역별로 살펴 보면, 서울∙수도권 50%, 경상도 25%, 충청도 10%, 전라도 10%, 강원도 3%, 제주도 2%로 나타났다.

[자료=KT제공]
[자료=KT제공]

5G 상용화 첫 달인 4월 대비 5월 5G 트래픽 총량은 2.53배 늘었다. KT 측은 “초고화질 동영상 중심으로 데이터 소비 속도가 빨라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5G 시대에는 고품질 콘텐츠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음악은 16bit에서 24bit 고품질 음원으로 진화하며 데이터 사용량이 9배까지 늘 것으로 전망된다.

동영상은 최대 32배, 영상통화는 360 입체 통화로 변화함에 따라 최대 10배까지 데이터 사용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밖에 지난 5월 5G 가입자 1인당 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22.3GB로 LTE 전체 가입자 9.5GB 대비 2.3배 많았다.

슈퍼플랜 요금제 이용고객과 기존 데이터 로밍 이용고객의 평균 데이터 사용량을 비교한 결과, 3배 증가했다. 해외에서도 최대 3Mbps(초당 메가비트)의 속도로 로밍 데이터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슈퍼플랜 프리미엄 요금제 고객의 로밍 데이터 사용량이 기존 LTE 로밍 이용고객보다 15배 증가했다.

슈퍼플랜 스페셜·베이직 요금제 이용 고객은 12월 31일까지 전세계 185개국에서 기존 100Kbps에서 10배 빠른 1Mbps의 속도로 데이터 로밍을 이용할 수 있다.

5G의 사용 반응도 긍정적으로 변화

KT는 “고객들의 5G에 대한 반응도 점차 긍정적으로 변하고 있다”고 밝혔다.

KT 경제경영연구소가 전국 스마트폰 판매점 89곳을 대상으로 지난 4월과 5월 진행한 설문 조사 결과, ‘5G 고객 반응’을 묻는 문항에서 ‘고객이 5G에 대해 관심을 갖고 먼저 문의를 한다’는 답은 4월 20%, 5월 28%로, ‘5G를 고객에게 안내하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다’는 답은 4월 15%에서 5월 32%로 약 17% 증가했다.

KT는 5G 상용화에 발맞춰 5G 핵심 서비스 분야로 ▲커뮤니케이션 ▲게임 ▲미디어를 선정하고, 3대 분야에서 8대 초능력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 중 커뮤니케이션 서비스인 ‘리얼 360’과 ‘나를(narle)’, 게임 분야의 ‘e스포츠라이브’ 서비스에 대한 2030세대의 호응이 컸다.

KT 5G 3대 서비스 현황. [KT 제공]
KT 5G 3대 서비스 현황. [KT 제공]

KT는 초고화질로 여러 사람과 360 영상을 주고받을 수 있는 ‘리얼 360’과 3D 아바타∙증강현실(AR) 이모티커를 지원하는 신개념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나를(narle)’을 선보이며 5G 시대 차별화된 커뮤니케이션 방법을 제시했다. 이외에도 게임 영상을 최대 5개 화면으로 분할하여 초고화질로 중계하는 ‘e스포츠라이브’도 선보였다.

커뮤니케이션 분야 서비스인 ‘리얼 360'에 가입한 5G 가입자는 현재 약 8만명이다.

연령대별로 보면 리얼360 서비스는 25세~34세(34.2%), 18세~24세(24.1%), 35세~44세(23.1%) 순으로 젊은 층의 큰 인기를 얻고 있다. KT는 지난 6월 28일 리얼 360 서비스와 연동되는 5G 웨어러블 360 카메라 ‘FITT 360(핏 360)’을 출시 했으며, 하반기 영상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고도화에 집중할 예정이다.

최대 8명과 그룹영상통화가 가능한 ‘나를(narle)’의 현재 5G 가입자는 7만7000명이다. 연령별로는 25~34세(32.7%), 18~24세(29.79%), 35~44세(18.2%) 순으로 이용하고 있다.

[자료=KT 제공]
[자료=KT 제공]

서비스 상용화 후 손흥민, 황의조, 이승우 등 국가대표 축구팀의 ‘narle 영상통화 팬미팅’, 대통령 스웨덴 국빈방문 시 한국-스웨덴간 ‘narle 영상통화 시연’ 등을 진행하기도 했다.

5G 가입자 전용 서비스인 ‘e스포츠라이브’는 7만2000명이 가입하여 이용하고 있다. 이 중 남성 가입자의 비중은 87%에 이른다. 연령대별로 세분화하면, 18~24세(35.59%), 25~34세(26.59%), 35~44세(11.9%)순이다

구현모 KT Customer&Media(커스터머&미디어) 부문장(사장)은 “KT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라는 의미 있는 길을 걷고 있는 만큼, 5G 1등을 달성하기 위해 고객 최우선 전략을 펼칠 것”이라며 “앞으로도 생활에 혁신을 불어넣을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와 함께 전국 최대 5G 커버리지를 확보하여 고객이 만족할 때까지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