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라이프
"활랍스터 1마리가 9900원"... 이마트, 랍스터 대량 기획 통해 저렴하게 판매캐나다 활랍스터 6~7만 마리 대량 직소싱 통해 행사카드 구매시 9900원
이마트가 대량 기획 및 항공직송을 통해 캐나다산 활 랍스터를 1만원 이하의 금액인 9900원에 13일부터 판매한다.

이마트가 랍스터 가격 1만원 대를 무너뜨렸다. 9900원짜리(행사카드 결제시) 랍스터가 나온 것. 

이마트가 13일부터 19일까지 캐나다산 활 랍스터를 대량 기획을 통해 1만원 미만으로 판매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상품은 성인 남성 손바닥 길이 정도에 해당하는 小자 사이즈(360g 내외)로 정상가는 1만900원이다. 그러나 행사카드로 결제하면 1000원을 할인 받아 9900원에 구매할 수 있어 1만원이 채 되지 않는다.

이마트는 나들이철을 맞아 고급 갑각류로 인식되었던 랍스터를 저렴하게 공급하기 위해 상품을 기획했다. 특히 상품 입고 1달 전부터 직소싱 사전 기획과 6~7만 마리 대량 발주(약 7억원)를 통해 1만원 안팎의 저렴한 가격을 실현했다.

또한 이 사이즈의 랍스터는 캐나다의 랍스터 조업이 '쿼터제'로 운영되는 가운데 캐나다 동부 연안에서 5~6월 딱 2달 동안만 잡을 수 있는 시즌 갑각류다.

'스프링 시즌 랍스터'로 불리며 최상의 품질을 지니고 있다. 이 시즌 랍스터들은 껍질이 단단해 살 보전율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사이즈가 작은 대신 살이 들어 차 있는 '비만도'가 상대적으로 높고 어린 랍스터 특성상 육질이 부드러운 것이 장점이다.

또 바다에 덫을 놓아 채취를 하고 사이즈를 선별해 항공 배송 및 통관을 거쳐 이마트 매장에 입고하기까지의 과정이 단 열흘 안에 이뤄지는 '항공직송' 상품이어서 신선도 또한 뛰어나다.

한편 고급 갑각류인 랍스터 1마리에 1만원이 갖는 상징성은 매우 크다. 지난해 6월에도 이마트는 같은 크기의 랍스터를 1만원 안팎에 기획해 일주일 동안 5만여 마리를 판매하며 소비자들의 반응을 이끌어냈던 바 있다.

이에 이마트는 올해는 물량을 20% 이상 확대해 2009년 이래로 시작된 랍스터 대중화의 방점을 찍을 방침이다.

대한민국의 랍스터 수입 역사는 2009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마트 등 대형마트가 본격 '직소싱' 시대를 열면서 이색 수입 상품으로 국내 대중 시장에 데뷔했다.

이후 한미FTA가 발효(2012년 3월)되면서 관세 혜택으로 수입량이 점차 증가하고, 소비자들의 입맛 역시 빠르게 서구화하면서 2013년에는 '반값 랍스터'가 대형마트의 전략 직소싱 상품으로 떠올랐다.

이후 랍스터를 주재료로 활용한 랍스터 스낵과 견과류 등 가공식품을 비롯해 활랍스터 뿐만 아니라 자숙 형태의 랍스터 집게발/꼬리 등 부위별로 상품화가 다양하게 이뤄지면서 이제는 친숙한 식재료가 됐다.

정기영 이마트 수산바이어는 "중간 유통과정을 없앤 대량 직소싱을 통해 저렴한 가격을 실현했다"며 "작지만 수율이 높아 알찬 봄 시즌 랍스터를 통해 식탁이 풍성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