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AI & 5G AI & 빅데이터
[영상] 해리포터 '움직이는 사진' 현실 구현...삼성전자, 한 장으로 동영상 제작 'AI 기술 개발'모나리자와 가상 인터뷰 영상 공개

삼성전자가 인물사진 1장으로 가상 인터뷰 동영상을 만들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술을 선보였다. 다양한 얼굴 표정과 움직임 구현이 가능하다.

이 기술로 구현된 영상을 접한 한 네티즌은 "영화 해리포터에서 연출한 '움직이는 사진'이 담긴 신문과 같다"고 평했다.

24일 미국 IT전문매체 씨넷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러시아 모스크바 AI연구센터가 얼굴이 담긴 사진으로 ‘말하는 얼굴 동영상’을 제작할 수 있는 기술을 최근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이 기술을 러시아 '스콜코보 과학기술연구소'와 공동 개발했다.

이 기술은 세계적인 수학·물리학 분야 논문 초고 사이트에 게재로 세간에 공개됐다. 전문가들은 이 기술을 화상통화나 온라인 게임, SF영화 등에서 폭넓게 이용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연구원들이 유튜브에 공개한 영상을 보면, 실제와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정교하고 자연스러운 표정과 움직임이 구현됐다. 영상엔 영화배우 마릴린 먼로의 사진과 세계적인 명화 모나리자 등을 변환한 가상 인터뷰가 담겼다.

이 기술은 기존 AI 영상합성 기술인 '딥페이크(deepfake)'보다 한 단계 더 발전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딥페이크는 3차원 모델링 과정 등을 거쳐야 사진을 동영상으로 변환할 수 있었지만,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이런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된다. 한 장의 사진으로 얼굴 윤곽을 잡아내기만 하면 말하는 동영상 뿐 아니라 애니메이션도 만들 수 있다.

삼성전자가 이 기술을 스마트폰 갤럭시S10 등에서 선보인 이모지 기능에 등장하는 아바타를 한층 업그레이드하는 데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5월 모스크바에 AI 연구센터를 개소했다. 모스크바 고등경제대학(HSE)의 드미트리 베트로프 교수와 스콜코보 과학기술연구소의 빅토르 렘피츠키 교수 등을 영입해 머신러닝 플랫폼을 집중적으로 연구하고 있다.

<이고르 자카로프>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