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노조, 11개월 걸린 '임단협 합의만'마저 걷어차... 21일 투표서 반대 51.8%로 부결
상태바
르노삼성차 노조, 11개월 걸린 '임단협 합의만'마저 걷어차... 21일 투표서 반대 51.8%로 부결
  • 양도웅 기자
  • 승인 2019.05.22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차 노사가 11개월 만에 도출한 임단협 합의안이 21일 노조 투표서 부결됐다.

르노삼성차 노사가 임단협 협상 11개월 만에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지만, 노조 투표서 부결됐다. 

르노삼성차 노조 관계자는 "합의안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결과"라며 빠른 시일 내 대화 자리를 찾을 것"이라고 한 언론과의 인터뷰서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는 르노삼성자동차노동조합이 21일 조합원 총회를 열고 실시한 2018년 임금및단체협약(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결과 찬성 47.8%, 반대 51.8%로 협상안이 부결됐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 16일 ▲기본급 동결 보상금 100만원 ▲성과 및 특별 격려금 976만원 ▲생산격려금(PI) 50% 지급 ▲근무 강도 개선 방안 등을 담은 잠정 합의안을 도출한 바 있다. 

이번 노조 투표서 부결된 르노삼성차 노사 임단협 잠정 합의안 주요 내용. <제공=르노삼성자동차>

이후 총 2219명의 조합원들이 참여한 21일 찬반 투표에서 과반 이상 찬성표를 얻지 못 해 합의안이 부결됐다.

향후 일정은 현재 미정이다.

한편, 이번 부결로 일각에서는 르노삼성차 노조가 끝까지 '인력 전환 시 노사 간 합의'를 관철시키기 위함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